ADVERTISEMENT

비정상회담 성시경 "얼마나 먹냐"…김태우 "카드값 80~90% 먹고 마시는데 써"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비정상회담 김태우

6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G12와 김태우가 출연해 '음식의 노예가 되고 있는 나, 비정상인가"에 대해 열띤 토론을 나눴다.

가수 김태우가 '비정상회담'에서 자신이 즐겨먹는 특급 야식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 음악만큼 음식도 중요하다고 소신을 밝혔다. 김태우는 비정상회담에서 "음식의 노예가 되고 있는 자신이 정상인지 비정상인지 고민"이라고 밝혔다. 이런 김태우의 말에 비정상회담 멤버 12명 중 8명이 "비정상" 판단을 내렸다.

한편 김태우는 장시간 동안 음식에 대해 이야기를 한 것에 대해 "다들 비정상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김태우는 "사실 난 나처럼 생각하는 사람이 다일 줄 알았다. 이야기를 들어보니 일리가 있다"고 했다. 또 "내게 음식은 가장 중요한 것 중에 하나다. 건강도 생각 안하고 먹는 것 같은데 난 먹는 게 정말 중요하다. 음악과 음식이 비슷한 것 같다. 맛있는 걸 먹을 때 진짜 행복하다"고 생각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비정상회담 김태우

비정상회담 성시경은 또 김태우에게 "고기 먹으러 여행 간 적도 있느냐"고 물었다. 김태우는 성시경의 물음에 "친구가 장수에 산다. 그 친구 어머니가 우리가 가는 날에 잡은 소로 세팅을 해 두셨다. 2박 3일 동안 있었는데, 우리가 74인분을 먹었다"고 했다. 비정상회담 멤버들은 김태우의 말을 듣고 깜짝 놀랐다.

이날 김태우는 "새 앨범으로 활동을 시작할 때마다 나를 고생시킨 건 음악적 고민이라기보다는 다이어트다"라며 "아침에 눈뜨자마자 처음 하는 생각은 '오늘 뭐 먹지?'고 삼시세끼는 물론 밤만 되면 냉장고를 열어 아내에게 야식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어 "뿐만 아니라 나와 비슷한 식탐 연예인을 모아 미식회라도 열어볼까 생각해 본 적도 있다"라며 "매번 체중감량 때문에 힘들지만 평소 넘쳐나는 식탐을 자제하기 어렵다"고 토로했다. 이에 성시경은 "도대체 얼마나 먹냐?"고 물었고, 김태우는 "내가 카드 내역서를 매월 결제일 마다 보잖냐. 카드 내역서를 보면 카드값의 80~90%는 먹고 마시는데 쓴다"고 답해 패널들을 놀랍게 했다.

비정상회담 김태우

다음으로 김태우는 자신이 즐겨먹는 베스트 야식으로 '족발', '치킨', '칠리 치즈 프라이', '돼지껍데기'를 꼽았다. 김태우의 입에서 '돼지껍데기' 이야기가 나오자 눈이 휘둥그레진 기욤이 눈빛을 보냈고, 유난히 음식 이야기에 쿵짝이 잘 맞는 둘을 본 유세윤은 김태우에게 "왜 이렇게 결혼을 일찍 했어. (기욤과) 둘이 하지"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김태우는 이어 돼지 껍데기가 좋은 이유로 "배도 안 부르니까 계속 먹을 수 있다"고 덧붙이는 등, 야식에 대한 애정을 듬뿍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세계 각국의 청년들이 핫(hot) 한 안건을 놓고 펼치는 JTBC '비정상회담'은 매주 월요일 밤 11시에 방영된다.

비정상회담 김태우에 대해 누리꾼들은 "비정상회담 김태우, 좀 그렇다" "비정상회담 김태우, 소속사 연예인들은 밥 잘 사줬나?" "비정상회담 김태우, 잘 먹어서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비정상회담 김태우' [사진 중앙포토]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