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촌호수 ‘러버덕’ … 낮잠 자나? 첫날부터 바람 빠져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석촌호수에 ‘러버덕’이 떴다. 네덜란드 작가 플로텐타인 호프만이 제작한 공공미술조형물 프로젝트 ‘러버덕 프로젝트(Rubber Duck Project)’가 14일 오전 서울에 상륙했다. 석촌호수에 뜬 ‘러버덕’은 높이 16.5m, 가로 16.5, 세로 19.2m 규모에 무게는 1톤에 달한다.

한편 진수 첫날인 이날 오후 2시쯤 ‘러버덕’에 바람이 빠지면서 고개를 숙이는 모습이 연출됐다. 이에 석촌호수를 찾은 시민들은 “러버덕 죽었어” “러버덕 졸고 있나?” “그래도 귀엽다” 는 등 재밌다는 반응을 보였다. 일부 시민들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바람 빠진 ‘러버덕’을 촬영해 올렸다. 러버덕 상황실 관계자는 “곧 보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희망을 상징하는 ‘러버덕’은 다음달 14일까지 석촌호수에 전시된다.

글 강선아 기자
영상 김세희 기자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