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골을 넣어라” IS, 유로2024 독일 개최 도시에 테러 위협

중앙일보

입력

유로2024 테러 대비 훈련. AP=연합뉴스

유로2024 테러 대비 훈련. AP=연합뉴스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가 내달 독일에서 개막하는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4) 개최도시 3곳을 지목해 테러하겠다고 밝혔다.

10일(현지시간) 일간 디벨트에 따르면 이슬람국가 호라산(ISIS-K)은 최근 자체 선전매체 사도이 호라산(호라산의 목소리)에 무장한 남성이 축구경기장을 바라보고 있는 이미지와 함께 “마지막 골을 넣어라”라는 문구를 적었다.

매체는 유로2024 경기가 열리는 도시 가운데 뮌헨·베를린·도르트문트를 언급하며 “어느 곳을 원하느냐”고 했다. 뮌헨은 내달 14일 개막전, 베를린은 7월14일 결승전이 열리는 곳이다.

IS 아프가니스탄 지부 격인 ISIS-K는 144명의 사망자를 낸 지난 3월말 모스크바 외곽 공연장 테러의 배후를 자처한 조직이다.

ISIS-K는 지난달에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전을 앞두고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 등 경기장 4곳을 공격 대상으로 지목했으나 테러를 하지는 않았다.

독일 보안당국은 국내에 이미 암약하는 ISIS-K 조직원을 수백 명으로 추정하고 이들의 테러 계획을 사전에 적발해 차단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지난해 연말에는 쾰른 대성당 테러를 모의한 타지키스탄 출신 용의자 5명을 검거했다.

당국은 이들 가운데 1명이 ISIS-K와 연루된 것으로 파악했다. 지난 3월에는 ISIS-K 지시로 스웨덴 의회 테러를 계획한 아프가니스탄 국적 용의자 2명을 체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