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인 한동훈" 尹의 결별 선언? 韓 전대출마설 더 커졌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사퇴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사퇴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출마 여부가 차기 국민의힘 전당대회의 변수로 부상하고 있다. 총선 참패 책임을 벗기 어렵다는 시선이 여전하지만, 전대 시기부터 룰, 구도까지 모두 ‘한동훈 변수’와의 상관관계에 초점이 맞춰지는 분위기다.

10일 오전 5선의 나경원 당선인은 “특정 정치인의 전당대회 출마 여부는 나 당선인의 추후 정치 행보와 무관하다”는 입장문을 기자단에 공지했다. 전날 CBS 김규완 논설실장이 라디오에서 ‘한동훈이 전대에 나오면, 나경원도 나오겠다는 입장’이라고 주장한 것이 “사실무근”이라며 공식 진화에 나선 것이다. 나 당선인은 주변에 “내가 나가고 싶으면 나가는 거고 안 나가고 싶으면 안 나가는 것이다. 출마는 내 결심에 따른 것”이라고도 했다.

대중성을 갖춘 국민의힘 최다선 여성이자, 원내대표를 지낸 수도권 중진이라는 점에서 나 당선인은 22대 국회 생환과 동시에 유력 당권 주자로 떠올랐다. 그런 그의 출마 여부를 둘러싸고 이런 해프닝이 벌어지자 이날 당내에서는 “한동훈 출마설이 이제 나경원을 자극할 정도로 커진 것 같다”는 말이 나왔다. 익명을 요구한 현역 의원은 통화에서 “나 당선인과 한 전 위원장은 수도권 출신이자 엘리트 법조인이라는 이미지가 겹친다”며 “총선 후 둘 다 반윤(반윤석열)으로도 통하고 있어 여러모로 경합적 관계가 되는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4.10 총선을 닷새 앞둔 지난달 5일 당시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서울 동작구 이수역에서 나경원 후보 지원유세를 하는 모습. 연합뉴스

4.10 총선을 닷새 앞둔 지난달 5일 당시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서울 동작구 이수역에서 나경원 후보 지원유세를 하는 모습. 연합뉴스

전날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한 전 위원장을 ‘정치인’으로 표현한 건 심리적 거리감의 표출이라는 게 여권 대다수의 해석이다. 진수희 전 보건복지부 장관은 9일 오후 CBS 라디오에서 “저는 ‘앞으로 정치인으로서의 길을 잘 걸어나갈 것이라 생각한다’는 그 한 문장 때문에 두 분의 관계는 거의 끝났다는 생각이 든다. 남 얘기하듯 의례적인 덕담(을 한) 느낌”이라고 했다. 총선 기간 두 차례의 ‘윤·한 갈등’이 결국 정치적 결별로 이어졌다는 시선이다.

한 전 위원장의 정치적 홀로서기 필요성이 부각될수록 그의 전대 출마설도 연일 구체화한다. 공개 활동을 자제하고 있지만, 당내에서는 “한 전 위원장이 최근 가까운 당내 인사들에게 ‘출마하면 어떻겠나’는 의견 수렴을 시작했다”(친한계 의원)는 말이 흘러나온다. 한 전 위원장 지지자들은 ‘한동훈 출마 시 한 표를 행사하겠다’며 당원 가입 캠페인을 시작했다. 이들 중 일부는 책임당원 자격(가입 3개월 이상 당원)을 염두에 두고 전대 시기(6월말~7월초)를 한 달 가량 더 미루자고 주장한다.

한 전 위원장은 한국갤럽이 이날 발표한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 조사에서 17%로 여권 1위를 차지했다. 여야를 통틀어서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23%로 1위, 한 전 위원장이 2위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7%, 홍준표 대구시장 3%,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 3% 등이 뒤를 이었다. 홍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검찰식 정치”를 비판하며 “윤석열 대통령은 부득이하게 받아들여 모시고 있지만, 한동훈은 용서하기 어렵다”고 했다. (※여론조사의 자세한 내용은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