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광 이어 또 욕망캐 맡았다…황정민, 2년만에 연극 복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연극을 준비하는 시간이 너무 행복합니다. 영화를 찍을 때도 행복하지만 연극은 결이 달라요. 드라마와 영화가 감독의 예술이라면 연극은 배우의 예술이라고 하잖아요. 빨리 무대에서 관객을 만나고 싶습니다." (황정민)

 (왼쪽부터) 배우 황정민, 김소진, 양정웅 연출, 송일국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연극 '맥베스'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왼쪽부터) 배우 황정민, 김소진, 양정웅 연출, 송일국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연극 '맥베스'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배우 황정민이 2년 만에 연극 무대에 선다. 황정민은 10일 서울 중구 국립극장에서 열린 연극 '맥베스'(연출 양정웅) 제작발표회에서 "저에겐 무대가 힐링"이라며 "이런 감정들 때문에 다시 연극을 하게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황정민은 오는 7월 13일 개막하는 이 작품에서 주인공 맥베스를 연기한다. 그가 연극 무대에 서는 건 2022년 '리차드 3세' 이후 2년 만이다.

셰익스피어 4대 비극 중 하나인 '맥베스'는 스코틀랜드의 장군 맥베스가 왕이 될 것이라는 마녀의 예언을 듣고서 국왕을 살해하고 왕위에 오른 뒤 서서히 파멸해가는 이야기다. '코리올라누스', '로미오와 줄리엣', '한여름 밤의 꿈' 등을 통해 '셰익스피어 스페셜리스트'로 자리매김한 양정웅이 연출을 맡았다.

양 연출은 "헤어 나올 수 없는 욕망에 손을 댄 이후 찾아오는 상실감과 죄책감을 잘 표현한 작품"이라고 '맥베스'를 소개했다.

"2004년 동양적인 '맥베스'를 시도해본 적이 있는데, 이번에는 셰익스피어의 아름다운 대사와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도록 만들 계획입니다. 언어 못지않게 미장센에 심혈을 기울여 어떻게 하면 모든 장면이 시그니처가 될 수 있을지 연구하고 있습니다." (양정웅)

황정민은 연극 복귀작으로 고전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몇백 년 전에 나온 이야기인데도 재밌다"며 "현대적으로 얼마든지 각색할 수 있어 예술가들에게 계속 사랑받는 것 같다"고 했다.

배우 황정민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극장에서 열린 연극 맥베스 제작발표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배우 황정민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극장에서 열린 연극 맥베스 제작발표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맥베스의 욕망을 일깨우는 아내 '레이디 맥베스' 역엔 김소진이 캐스팅됐다. 김소진은 "맥베스를 파멸의 길로 이끄는 사람이 바로 아내"라면서 "무언가를 욕망하는 과정에서 겪게 되는 감정 변화를 관객들이 잘 공감할 수 있도록 그려내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연극 '맥베스' 포스터. 사진 샘컴퍼니

연극 '맥베스' 포스터. 사진 샘컴퍼니

맥베스의 자격지심을 자극하는 동료 '뱅코우'는 송일국이 연기한다. 송일국은 "맥베스의 시기, 두려움으로 결국 살해당하는 역할"이라고 캐릭터를 소개하며 "너무 멋진 역할이라 부담이 크다. 살부터 열심히 빼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2016년 국립극장에서 연극 햄릿을 보고 펑펑 울었습니다. 노배우들이 빈 객석을 향해 등지고 서는데, 배우의 길을 걸으신 어머니(김을동)가 떠오르더라고요. 그 순간 배우만 느낄 수 있는 두려움, 설렘, 긴장감 같은 감정이 한 번에 밀려와 눈물이 차오른 것 같습니다. 바로 그 무대에 발을 디딜 수 있게 돼 영광입니다." (송일국)

연극 '맥베스'는 오는 7월 13일부터 8월 18일까지 국립극장에서 볼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