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여친 살해' 의대생 "유족에 죄송"…영장심사 출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강남역 인근 건물 옥상에서 자신의 여자친구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 A씨가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서울 강남역 인근 건물 옥상에서 자신의 여자친구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 A씨가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동갑내기 대학생 여자친구를 살해한 의대생 A씨(25)가 8일 오후 2시 50분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했다.

모자를 쓰고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A씨는 '피해자와 유족에게 할 말 없나'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합니다" 라고 짧게 답했다.

하지만 취재진의 "혐의를 모두 인정하느냐" ’“왜 살해했나” “헤어지자는 말에 살인 계획했나” “일부러 급소 노린건가” "범행 계획을 언제부터 세웠나" "투신 시도는 왜 했나" 등의 질문엔 답하지 않았다.

서울 강남역 인근 건물 옥상에서 자신의 여자친구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 A 씨가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서울 강남역 인근 건물 옥상에서 자신의 여자친구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 A 씨가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A씨는 지난 6일 오후 4시쯤 서울 서초구 서초동 강남역사거리 인근 15층 건물 옥상에서 여자친구 B씨에게 수차례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같은 날 오후 5시 20분쯤 “옥상에서 한 남성이 투신하려고 한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A씨를 끌어냈다. 이후 “약이 든 가방 등을 두고 왔다”는 A씨 진술을 토대로 현장을 다시 확인하는 과정에서 숨진 피해자를 발견하고 오후 6시쯤 A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여자친구가 헤어지자고 말해 범행을 저질렀다”며 범행을 시인하고 자신이 의대생이라는 점을 언급했다고 한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A씨가 B씨의 목 부위 경동맥을 찌른 사실을 확인하고 준비된 계획범죄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 중이다.

A씨의 구속 여부는 이날 밤 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한편 A씨는 대학수학능력시험 만점자 출신에 명문대 의대생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신상정보가 빠르게 퍼지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