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지도자들 "韓축구 위상 무너뜨린 정몽규 물러나라"

중앙일보

입력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뉴스1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뉴스1

사단법인 한국축구지도자협회가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지도자협회는 7일 성명을 내고 "2013년 취임한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체제는 그간 선배, 후배들이 공들여 쌓아 올린 한국축구의 위상과 자긍심을 그의 재임 기간 모두 무너뜨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협회는 "한국 남자축구가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1984년 로스앤젤레스(LA) 대회 이후 40년 만이다. 이것은 우연한 결과가 아닌 예고된 참사였다"며 "축구 지도자들은 이미 오래전부터 이런 결과를 우려하며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줄 것을 수차례 협회에 건의했다. 언론도 경고를 쏟아냈으나 정 회장 및 집행부는 매번 이런 우려를 묵살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2024년 파리올림픽 출전을 목표로 한 한국 올림픽대표팀은 올림픽 예선을 한 달 앞두고 치러진 마지막 실전 점검 무대였던 서아시아축구연맹(WAFF) U-23 챔피언십 대회에 출전했으나 정작 올림픽팀 사령탑이었던 황선홍 감독은 현장에 없었다"며 "정 회장은 당시 클린스만호의 대표팀이 국민적 비난 여론에 직면하자 이를 무마하고자 올림픽팀 감독을 임시로 A대표팀을 지휘하도록 땜질식 처방을 강행했다"고 했다.

이들은 "이런 준비과정의 무사안일로 인한 결과는 우려했던 대로 한국축구 역사상 유례없는 대참사로 이어졌다"며 "우리 축구지도자 일동은 한국축구가 올림픽에 나가지 못해 상심한 축구 팬들의 불만을 지도자 탓으로만 돌리고 사과조차 하지 않고 숨어 있는 정 회장에게 심한 회의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또 "정 회장은 몇몇 대표 팀의 성과를 본인의 명예와 치적으로 포장하고 있지만, 정작 중요하고 시급한 한국 축구의 본질적 문제는 덮어두고 외면해 왔다"며 지난해 승부조작 축구인 사면 시도, 불투명했던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 선임 과정, 정 회장이 한국프로축구연맹 회장 시절에 도입한 K리그의 U-22 선수 의무 출전 제도 등을 사례로 들었다.

협회는 "낙후된 축구 저변은 돌보지 않고 오로지 대표팀 성적에만 몰두하는 현 집행부의 졸속행정으로 한국 축구가 퇴보하고 있다"며 "정 회장이 이 모든 사태의 책임을 지고 즉각 물러나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우리 축구지도자들은 한국축구의 발전을 위한 간절하고 치열한 현장의 목소리를 외면하는 대한축구협회 집행부에 대해 분노한다"며 "한국축구의 위상은 바로 우리 축구인 스스로가 세워 가야 한다. 더 이상의 방관은 한국축구를 또다시 수십년 후퇴시킬 뿐"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 한국 남자 축구 대표팀은 지난달 26일 2024 AFC(아시아축구연맹) U-23 아시안컵 8강전에서 인도네시아에 패했다. 한국 축구가 올림픽 본선 진출에 실패한 것은 1984년 로스앤젤레스(LA) 대회 이후 40년 만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