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호 주중대사 '갑질 의혹'에 외교부 "징계사안 아니다" 결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정재호 주중국 대사가 대사관 직원에게 폭언을 하고 청탁금지법을 위반했다는 신고 접수에 대해 외교부가 징계할 사안은 아니라고 결론지었다. 다만 일부 발언에 대해선 구두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정재호 주중국 한국 대사가 지난달 25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재외공관장·경제 5단체 오찬 간담회에 참석한 모습. 뉴스1.

정재호 주중국 한국 대사가 지난달 25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재외공관장·경제 5단체 오찬 간담회에 참석한 모습. 뉴스1.

징계 없이 주의 주기로 결론

7일 외교부 감사 결과에 따르면 정 대사는 취임 초기 주재관을 대상으로 한 교육 과정에서 일부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외교부는 징계 등 신분상의 조치가 이뤄질 정도의 사안은 아닌 것으로 판단했다. 주재국 대사로서 주재관을 교육할 필요가 있으며, 이런 교육 과정에서 우발적으로 나온 발언이었다는 점과 발언 수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한다.

이에 따라 외교부는 정 대사에게 '직원들과의 인화(人和·사람 간 화합)를 유지해 달라'는 취지로 조태열 장관 명의의 '구두 주의 환기 조치'만 취할 계획이다. 이는 징계에 해당하지 않아 인사 기록에 남지 않는다. 외교부는 또 청탁금지법 위반 의혹 등 함께 신고된 다른 사안은 사실과 다르거나 증거가 없는 것으로 보고 불문 종결하기로 했다.

앞서 주중 대사관에 근무 중인 A 주재관은 지난 3월 7일 정 대사에게 폭언 등 갑질을 당했다며 6가지 의혹을 외교부 본부에 신고했다. A 씨는 "정 대사가 주재관 대상 교육을 하면서 '주재관들이 문제다. 사고만 안 치면 된다' 등의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외교부는 베이징 현지에 3명으로 구성된 감사팀을 보내 지난달 15일부터 열흘에 걸쳐 정 대사와 참고인 등 10여명을 조사하는 등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다.

정재호 주중 한국대사가 지난달 23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2024년도 제외공관장회의 ‘다가가는 경제·민생 외교’ 주제토론에 참석한 모습. 뉴스1.

정재호 주중 한국대사가 지난달 23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2024년도 제외공관장회의 ‘다가가는 경제·민생 외교’ 주제토론에 참석한 모습. 뉴스1.

정재호 "서툴렀고 안타깝다" 해명

조사 과정에서 정 대사는 "전임 주중 대사들의 말을 빌려서 주재관 관계 관리를 잘해야 한다는 정도로 말한 건 맞지만 제보자가 말한 내용은 기억이 안 난다"며 "코로나19 이후 처음 하는 교육이다 보니 보안 교육이나 공직 기강 이야기를 꼭 하고 싶었는데, 처음이다 보니 서툴렀고 안타깝다"는 취지로 해명했다고 한다.

A 씨는 또 주중 대사관의 국경일 행사에 참여하는 민간 기업에 부스 비용을 부담하게 한 것과 관련해 정 대사가 청탁금지법을 위반했다고 신고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외교부는 기업이 자발적으로 부스를 설치했고, 기업 역시 반대급부로 홍보 효과를 누렸기 때문에 정당한 거래에 해당한다고 봤다. 국민권익위원회도 같은 신고를 접수하고 문제가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

2022년 8월 부임한 정 대사는 서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출신이다. 윤석열 대통령과는 충암고 동창으로, 대선 후보 시절 정책 자문을 했다. 대선 직후인 2022년 4월 한·미 정책협의대표단의 일원으로 미국을 방문했다. 앞서 그는 갑질 의혹이 불거지자 지난 3월 28일 입장을 내고 "언론 보도 내용은 일방의 주장만을 기초로 한 것"이라며 부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