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김민전 "김건희∙김혜경∙김정숙 '3김 여사 특검' 역제안 하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민전 국민의힘 비례대표 당선인. 뉴스1

김민전 국민의힘 비례대표 당선인. 뉴스1

여권에서 야당의 김건희 여사 특검을 수용하는 대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배우자인 김혜경 여사의 국고 손실 의혹과 문재인 전 대통령의 배우자인 김정숙 여사의 옷·장신구 사 모으기 의혹까지 확대한 '3김 여사 특검'을 역제안하자는 목소리가 나왔다.

김민전 국민의힘 비례대표 당선인은 7일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지도부를 향해 "김건희 여사의 300만원짜리 특검을 받아들이는 대신, 적어도 3억원 이상으로 보는 김혜경 여사의 국고 손실죄 의혹에 대한 특검, 김정숙 여사의 관봉권을 동원한 옷과 장신구 사 모으기 의혹, 그 옷과 장신구는 지금 어디에 있는지 특검을 역제안하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김 당선인은 또 드루킹 특검과 울산시장 선거개입, 문재인 케어, 탈원전,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등 문재인 정부 정책과 사건 등을 비판하면서 "300만원 짜리 파우치 특검을 하자니 무슨 이런 불공평이 있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채 상병 사망 사건 외압 의혹 특검법(채상병 특검법)과 관련해서도 "울산시장 부정 선거에 대한 특검, 공무원 이씨의 죽음(서해 공무원 피살(피격) 사건)에 대한 특검도 동일한 방식으로 진행하자고 역제안하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김민전 국민의힘 비례대표 당선인 일부 글. 사진 페이스북

김민전 국민의힘 비례대표 당선인 일부 글. 사진 페이스북

김민전 국민의힘 비례대표 당선인 일부 글. 사진 페이스북

김민전 국민의힘 비례대표 당선인 일부 글. 사진 페이스북

최근 의료대란을 야기한 의대 증원 갈등에 대해선 "국민의 목숨과 건강이 걸려 있는 문제이므로 1년 유예 후 재논의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 당선인은 "윤 대통령은 '당선' 그 자체로서 이미 나라를 절반쯤은 구한 것이며 정권 재창출을 하는 것이 국가의 급속한 붕괴를 막는 길"이라며 "소위 진보가 나라를 더 망치는 것을 중단시켰듯 그가 소위 '진보'의 부당한 공격에도 꿋꿋하게 견디는 것이 나라를 구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민주당은 지난 6일 '김건희 특검법'을 비롯해 쌍특검 법안과 방송 3법, 노란봉투법(노동조합법 개정안), 양곡관리법, 간호법 등 과거 윤 대통령이 거부권(재의요구권)을 행사한 8개 법안에 대한 재발의 방침을 재확인했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MBC라디오에서 "8개 법안의 우선순위를 정해 재발의할 수도 있고, 만일 필요하다면 전체 법안을 패키지로 낼 수도 있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