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4’ 어린이날 연휴에도 극장가 흥행 독주…누적 관객 수 856만명

중앙일보

입력

영화 ‘범죄도시4’ 스틸. 사진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영화 ‘범죄도시4’ 스틸. 사진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마동석 주연의 프랜차이즈 영화 ‘범죄도시4’가 개봉 둘째 주인 어린이날 연휴에도 극장가에서 흥행 독주를 이어갔다.

7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범죄도시4’는 지난 4∼6일 사흘간 총 214만8000여명(매출액 점유율 80.6%)의 관객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켰다.

지난 6일 개봉 13일째 800만명 관객을 돌파한 데 이어 누적 관객 수는 856만여명으로 늘었다.

이는 올 상반기 최고 흥행작이자 ‘1000만 영화’인 ‘파묘’(18일)보다 5일 빠른 속도다.

‘범죄도시4’는 개봉 초기 상영점유율이 80%를 넘기면서 ‘스크린 독과점’ 논란이 나오기도 했지만, 어린이날 연휴에는 60%대 후반∼70%대 초반까지 감소했다.

그러나 여전히 매출액 점유율이 압도적인 만큼 다음 주 안에는 1000만 관객 도달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어린이날 특수를 맞은 애니메이션 영화 ‘쿵푸팬더4’는 연휴 동안 22만9000여명(8.3%)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2위에 올랐다.

‘쿵푸팬더4’는 어린이날인 5일 하루에만 10만8000여명의 관객을 모았다.

3위도 애니메이션 영화인 ‘포켓몬스터:성도지방 이야기, 최종장’으로 9만2000여명(3.1%)을 동원했다.

라이언 고슬링 주연의 액션·로맨틱코미디 영화 ‘스턴트맨’은 7만5000여명(3.2%)을 모아 4위로 진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