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평 집에서 일곱 아이와 살던 '고딩엄빠'…1억 후원 뒤 근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중구 청구동에 사는 95년생 동갑내기 부부 조용석·전혜희씨의 일곱째 아이가 지난 2월 5일 태어났다. 아이의 탄생을 축하하는 김길성 서울 중구청장. 사진 서울 중구

서울 중구 청구동에 사는 95년생 동갑내기 부부 조용석·전혜희씨의 일곱째 아이가 지난 2월 5일 태어났다. 아이의 탄생을 축하하는 김길성 서울 중구청장. 사진 서울 중구

지난 2월 일곱째 아이를 낳아 화제가 된 95년생 동갑내기 조용석·전혜희씨 부부의 근황이 공개됐다.

7일 서울 중구청에 따르면 부부는 지난 3월 신혼·신생아 대상 전세임대주택을 신청하고 이달 말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부부는 현재 중구 소재 재개발임대아파트 47.29㎡(14.3평)에서 아이 7명과 함께 살고 있어 넓은 집으로 이사 가길 희망했다. 이 사연을 접한 금호석유화학그룹이 1억원을 후원했다.

이들은 후원금을 전세보증금으로 활용하기로 하고, 중구청의 안내에 따라 새로운 보금자리를 알아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부부가 신청한 임대주택은 아파트가 아닌 다세대주택으로 알려졌다.

중구 관계자는 "부부가 계속 중구에서 살기를 원했다"며 "새로 보금자리를 정하면 도배, 장판 등 리모델링까지 적극적으로 지원해 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중구는 또 자녀 7명 전원이 성인이 될 때까지 복지정책과, 생활보장과, 가족정책과, 교육정책과 등 구청 내 모든 부서가 총동원해 지원할 예정이다.

부부는 앞서 일곱째 출산으로 출산양육지원금 1000만원의 최초 수혜자가 된 바 있다. 중구는 지난해 출산양육지원금을 첫째 20만→100만 원, 둘째 100만→200만 원, 셋째 200만→300만 원, 넷째 300만→500만 원, 다섯째 이상 500만→1000만 원으로 증액했다.

한편 이 부부는 2022년 8월 MBN 예능프로그램 '고딩엄빠'에 출연하며 알려졌다. 전씨는 19세에 딸을 낳은 이후, 지금의 남편과 재혼해 다섯 아이를 출산했다. 10세, 7세, 6세, 4세, 3세, 2세 등 6명의 아이를 뒀던 부부는 일곱째 아들까지 태어나면서 7남매 부모가 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