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억 아파트’ 거래 2배 증가…고액자산가 ‘그들만의 리그’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2면

올해 들어 50억원 이상 초고가 아파트의 거래가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금리 장기화 등으로 부동산 경기는 침체지만, 현금 자산이 많은 고액자산가의 ‘그들만의 리그’가 펼쳐지고 있다.

6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1~4월(신고일 기준) 전국 50억원 이상 아파트 거래 건수는 총 60건(계약취소 제외)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0건)의 2배를 기록했다. 이 중 90억원 이상 아파트 거래도 같은 기간 1건에서 8건으로 늘었다.

올해 1월 서울 용산구 한남동과 성동구 성수동, 강남구 삼성동 등에서 4건이 성사된 데 이어 2월에는 한남동 한남더힐과 나인원한남 등에서 모두 3건이 95억5000만~99억5000만원에 계약됐다.

3월에는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 7차 아파트(전용면적 245㎡)가 115억원(10층)에 거래됐고, 지난달에는 한남동 나인원한남(전용면적 244㎡)이 120억원(4층)에 손바뀜했다. 나인원한남 단지는 트로트 가수 장윤정 부부가 매각한 것으로 부동산 업계는 추정한다. 이들 부부는 2021년 50억원에 분양받은 이 아파트를 처분해 70억원 상당의 시세차익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평균 전용면적은 187.1㎡, 평균가격은 67억4000만원. 올해 거래된 50억원 이상 아파트 60건을 분석한 결과다. 지역별로는 서울 강남구 압구정·청담·삼성·도곡동이 34건으로 가장 많았다. 뒤를 이어 서초구 서초·반포동(13건), 용산구 한남·이촌동(7건), 성동구 성수동 1가(6건) 등 순이었다. 특히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아파트에만 23건의 거래가 몰렸다. 이처럼 거래 물량은 대부분 한강 변 대형 면적 아파트로, 한강 조망이 주거 시장에서 확실한 프리미엄으로 작용했다.

상당수 전문가는 50억 넘는 고가 아파트 거래가 활발한 것은 수요층이 고금리나 경기에 큰 영향을 받지 않기 때문이라고 분석한다. 한마디로 부동산 시장에도 부와 지위를 과시하는 ‘베블런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는 의미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부동산 시장의 수요층을 세분화해보면 (현금자산이 풍부한) 고소득 자산가를 중심으로 한 초고가 주택 수요층이 철저하게 분리돼 있다”며 “고금리 등 경제 상황에 크게 구애받지 않는 일종의 ‘그들만의 리그’가 형성됐다”고 설명했다.

송인호 한국개발연구원(KDI) 경제정보센터 소장은 “기준금리 인하가 시작되면 부동산 시장 전반이 살아날 것으로 예상한 고액자산가들이 선제적으로 매수에 나선 것으로 볼 수 있다”고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