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U-17 대표팀, 北에 0-7 대패…첫 경기서 한 골도 못넣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은정 감독이 이끄는 여자 U-17 축구 대표팀. 대한축구협회 제공. 연합뉴스

김은정 감독이 이끄는 여자 U-17 축구 대표팀. 대한축구협회 제공. 연합뉴스

한국이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17(17세 이하) 여자 아시안컵 첫경기에서 북한에 0-7로 대패했다.

김은정 감독이 이끄는 여자 U-17 대표팀은 6일 인도네시아 발리 유나이티드 트레이닝센터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북한을 상대로 한 골도 넣지 못하고 참패했다.

전반을 0-2로 뒤진 한국은 후반 들어 5골을 더 내주며 무너졌다. 전반 40분 리국향에게 페널티킥 골을 내준 것을 시작으로 무려 7골을 허용했다.

북한 전일종은 해트트릭을 기록했고, 리국향과 호경도 이날 총 2골씩을 넣었다.

A대표팀에서도 뛰는 미국 출신 혼혈 선수 케이시 유진 페어(엔젤시티FC)는 이렇다 할 활약을 보여주지 못한 채 전반만 뛰고 권다은(울산현대고)과 교체됐다.

한국은 이날까지 북한과 여자 U-17 대표팀 간 전적에서 1승 1무 6패로 크게 밀린다.

특히 이날 나온 점수는 북한 상대 이 연령대 역대 최다 점수 차 패배 신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0-4 패배였다.

이 대회는 8개 참가국이 4개 팀씩 2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 뒤 각 조 1, 2위가 4강 토너먼트를 펼쳐 우승팀을 가린다.

1∼3위는 오는 10월 도미니카공화국에서 열리는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출전 자격을 얻는다.

한국은 2010년 U-17 월드컵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당시 주축 선수는 여민지였다. 그러나 이후에는 본선에 오르지 못하다 2018년 대회 본선에 진출해 조별리그 탈락했고, 그다음에 열린 2022년 대회에는 다시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북한과 더불어 필리핀, 개최국 인도네시아와 한 조로 묶였다.

북한의 조 1위가 유력하게 점쳐지는 가운데 김은정호는 이날 대패하면서 다음 경기에서 최대한 많은 득점을 올려야 하는 부담을 안았다.

김은정호는 한국 시간으로 9일 오후 8시 인도네시아, 12일 오후 5시 필리핀을 상대로 4강 토너먼트 진출에 도전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