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물가 1년, 떡볶이 가장 많이 올랐다…식자재값 다시 들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차준홍 기자

차준홍 기자

매달 가계부를 쓰는 직장인 김모(32ㆍ서울 강동구)씨는 최근 하루 점심값을 1만5000원으로 3000원 늘렸다. 요즘 1만2000원으로는 점심과 커피값을 충당하는 게 빠듯해지면서다. 김씨는 “냉면 한 그릇이 1만5000원이 넘었다”며 “매일 밖에서 점심을 사 먹는 직장인에겐 외식비 부담이 크다”고 말했다.

외식물가가 줄줄이 뛰면서 소비자의 시름이 깊어진다. 6일 통계청에 따르면 4월 외식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 3% 올라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 평균(2.9%)을 웃돌았다. 외식물가 상승률이 소비자물가 상승률 평균을 웃돈 건 2021년 6월부터 35개월째다.

지난달 기준, 외식물가에 포함된 39개 품목 중 19개가 평균을 상회했다. 1년간 가장 큰 폭으로 오른 건 떡볶이(5.9%)다. 비빔밥(5.3%)과 김밥(5.3%), 햄버거(5%), 도시락(4.7%), 냉면ㆍ칼국수ㆍ쌀국수(4.2%) 등도 큰 폭으로 뛰었다. 죽 값(0%)은 변동이 없었다. 39개 품목 중 물가가 하락한 건 한 건도 없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외식물가 상승률과 전체 물가상승률 간 격차가 줄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달 두 항목 간 격차는 0.1%포인트로 2021년 6월 역전 현상이 발생한 이후 가장 적었다. 한때 크게 올랐던 외식물가 상승률이 둔화한 영향이다. 지난해 초 7%대(전년 동월 대비)를 기록했던 외식물가 상승률은 같은 해 12월 4.4%까지 떨어졌고 올해 1월 4.3%→2월 3.8%→3월 3.4%→4월 3%까지 내림세를 나타냈다.

외식물가 상승 폭이둔화했지만 안심하긴 이르다. 지난 연말부터 식자재 가격이 들썩이고 있어서다. 김값은 일본ㆍ중국 등지에서 작황이 크게 나빠지면서 1년 전보다 2배가량 상승했다. 지난달 CJ제일제당은 이 여파로 김 관련 상품 가격을 11% 올렸다. 카페ㆍ제과점에서 주로 사용하는 코코아(카카오 열매 가공) 가격도 고공행진 중이다. 전체 카카오 생산량의 70%를 차지하는 서아프리카에서 이상기후로 작황이 부진해지면서 t당 2000달러 내외 수준이었던 코코아 선물가격은 최근 1만 달러를 돌파했다.

외식물가가 다시 요동칠 기미가 보이자 정부도 팔을 걷어붙였다. 지난 3일 농림축산식품부는 한훈 차관 주재로 식품ㆍ외식기업 관계자들을 불러 간담회를 열고 물가 안정을 위해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지난 2일엔 범부처가 협력하는 민생물가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