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가능인구, 1000만명 줄어든다"…20년 뒤 '인구악몽' 보고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해 12월 4일 강원도 양구군 공공산후조리원에서 직원들이 신생아를 돌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12월 4일 강원도 양구군 공공산후조리원에서 직원들이 신생아를 돌보고 있다. 연합뉴스

향후 20년간 대한민국의 생산가능인구가 약 1000만명 줄어들 거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반도미래인구연구원은 6일 ‘2024년 인구보고서’를 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인구는 40년 이내에 3000만명대까지 주저앉는다. 지난해 5171만명이었던 총인구는 2065년 3969만명대로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로 인해 생산가능인구(15~64세)는 지난해 3657만명에서 2044년 약 2717만명으로 20년 동안 1000만명 줄어든다.

연구원은 “생산가능인구 감소는 소비 활력을 떨어뜨려 내수시장 붕괴를 불러오고, 노인 부양 부담이 커져 경제성장 속도가 급속히 둔화하면서 장기 저성장이 굳어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전체 인구를 연령순으로 나열했을 때 정중앙에 있는 사람의 나이를 뜻하는 중위연령은 지난해 기준 45.5세에서 2031년 50.3세로 오른다. 국민의 절반이 50세 이상이 되는 셈이다. 2060년 사망자 수는 74만6000명으로 출생아(15만6000명)의 4.8배가 된다.

초등학교 입학 연령인 7세 아동 수는 2023년 약 43만명에서 2033년 약 22만명으로 반토막 난다. 병력 자원도 급감해 신규 현역 입영대상자인 20세 남성은 2023년 약 26만명에서 2028년 약 19만명으로 줄어 20만명 선이 붕괴된다.

반면 독거노인 가구는 2배 이상 늘어날 전망이다. 지난해 기준 전체 가구의 9.1%(199만 가구)였던 65세 이상 1인 가구의 비율은 2049년에 20.2%(465만 가구)로 뛴다.

아울러 2050년에는 65세 이상 고령자가 전체 인구의 40%(1891만명)를 차지하게 된다. 역사상 최대 규모다. 80세 이상 초고령자도 지난해 전체 인구의 4.4%(229만명)에서 2061년 전체의 20.3%(849만명)로 늘어난다.

이인실 한반도미래인구연구원장은“인구감소로 인한 재앙은 대한민국의 존립이 달린 사안”이라며 “인구 회복의 골든타임이 지나가면 우리 사회가 다시 안정적인 상태로 돌아가기까지는 많은 시간과 비용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