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6세 마돈나 살아있네…그녀 뜨자 브라질 해변 160만명 춤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마돈나 브라질 공연이 열린 리우데자네이루 코파카바나 해변에 몰린 인파. AFP=연합뉴스

마돈나 브라질 공연이 열린 리우데자네이루 코파카바나 해변에 몰린 인파. AFP=연합뉴스

미국의 전설적 팝스타 마돈나가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해변을 ‘세계 최대 나이트클럽’으로 바꿔놨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EFE통신 등은 이날 저녁 마돈나가 빼곡히 메운 구름 인파 앞에서 펼친 공연으로 월드투어를 화려하게 마무리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공연은 2022년 데뷔 40주년을 맞아 기획돼 지난해 10월부터 시작한 ‘셀러브레이션’(Celebration) 월드 투어의 마지막 무대로, 무료입장으로 진행됐다. 공연장인 코파카바나 해변에는 무려 160만명으로 추산되는 관객이 모여들었다.

많은 팬이 좋은 자리를 차지하려고 12시간에서 길게는 수일 전부터 공연장에 진을 쳤다. 일부 팬들은 공연장 앞바다에 보트를 띄워 공연을 지켜봤고 해변 인근의 아파트도 발 디딜 틈 없이 붐볐다.

마돈나가 4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코파카바나 해변에서 열린 콘서트 무대 위에 올라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마돈나가 4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코파카바나 해변에서 열린 콘서트 무대 위에 올라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싱어송라이터·프로듀서·배우 등 전방위로 활약해온 1958년생 마돈나는 당초 지난해 7월 캐나다에서 셀러브레이션 투어에 나설 예정이었으나 투어 시작을 약 3주 앞두고 심각한 박테리아 감염으로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이후 병원으로 이송돼 집중 치료를 받고 회복한 뒤 그해 10월 영국에서 투어를 시작했다.

이날 공연장 주변에는 경찰관 3000명 이상이 배치돼 군중을 관리했다.

4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코파카바나 해변에서 열린 마돈나의 ‘셀러브레이션’(Celebration) 월드 투어의 마지막 무대. AP=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코파카바나 해변에서 열린 마돈나의 ‘셀러브레이션’(Celebration) 월드 투어의 마지막 무대. AP=연합뉴스

소방관들은 무더위 속에 공연을 기다리는 관중들의 열기를 식히기 위해 물을 뿌렸고 식수는 무료로 제공됐다. 이날 낮 기온은 30도 넘게 올랐고 공연이 시작된 밤에도 27도에 머물렀다.

미국의 유명 DJ 디플로의 사전 공연에 이어 오후 10시40분께 마돈나가 등장하자 열기는 절정에 달했다.

마돈나는 두시간여에 걸쳐 ‘라이크 어 버진’(Like a Virgin), ‘홀리데이’(Holiday), ‘라이크 어 프레이어’(Like a Prayer), ‘보그’(Vogue), ‘익스프레스 유어셀프’(Express Yourself) 등 대표곡들을 특유의 화려한 퍼포먼스와 함께 선보여 관중을 매료시켰다.

마돈나가 4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코파카바나 해변에서 열린 콘서트 무대 위에 올라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마돈나가 4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코파카바나 해변에서 열린 콘서트 무대 위에 올라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마돈나는 또한 브라질 국기 색상인 노란색과 초록색으로 된 정장을 입고, 삼바학교 어린이 학생들과 함께 공연하기도 했으며, ‘라 이슬라 보니타’(La Isla Bonita)는 브라질 축구 대표팀 유니폼 차림으로 브라질 유명 가수 파블루 비타르와 함께 불러 박수를 받았다.

리우데자네이루주와 시 당국은 이번 공연을 유치하는 데 2000만 헤얄(약 53억원)을 투자하고 민간 후원자를 통해서도 자금을 조달했다고 밝혔다. 당국은 이번 콘서트가 지역에 3억 헤얄(804억원) 상당의 경제효과를 가져다줄 것으로 전망했다.

4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코파카바나 해변에서 열린 마돈나의 콘서트를 보기 위해 모인 인파. 로이터=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코파카바나 해변에서 열린 마돈나의 콘서트를 보기 위해 모인 인파. 로이터=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마돈나 콘서트가 열리는 코파카바나 해변에는 무려 160만명으로 추산되는 관객이 모여들었다. EPA=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마돈나 콘서트가 열리는 코파카바나 해변에는 무려 160만명으로 추산되는 관객이 모여들었다. EPA=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