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출퇴근 돕는 '서울동행버스'…판교∙고양∙의정부도 달린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동행버스가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역 버스정류장에 들어서고 있다. [뉴스1]

서울동행버스가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역 버스정류장에 들어서고 있다. [뉴스1]

수도권에서 서울을 정기적으로 오가는 주민을 위한 출퇴근 버스인 ‘찾아가는 서울동행버스’ 노선이 확대됐다. 이에 따라 판교·의정부·고양 시민 출근길이 한결 용이해질 전망이다.

서울시는 “7일부터 서울동행버스가 추가 노선에서 본격적으로 운행한다”고 6일 발표했다. 구체적으로 ▶성남시(판교제2테크노밸리) ▶고양시(고양 화정역) ▶의정부시(의정부 고산지구, 의정부 가능동) 등 4개 노선이다.

‘찾아가는 서울동행버스’ 노선 확대

서울시가 서울동행버스 노선을 추가했다. 사진은 운행노선도. [사진 서울시]

서울시가 서울동행버스 노선을 추가했다. 사진은 운행노선도. [사진 서울시]

서울시는 지난해 8월 서울동행버스 2개 노선 운행을 시작했다. 이번에 4개 노선을 추가하면 경기도 화성·김포·파주·고양·양주·성남·의정부·광주시 등 8개 지역 10개 노선이 된다.

새로 운행하는 4개 노선은 모두 교통비를 현금으로 지불하지 못하는 ‘현금 없는 버스’로 운행한다. 요금은 1500원이다. 서울시의 무제한 대중교통 서비스인 ‘기후동행카드’도 쓸 수 있다.

이 가운데 서울07번 버스는 서초구 양재역을 출발해 성남시 판교제2테크노밸리까지 운행한다. 아침 7시부터 7시 45분까지 15~20분 간격으로 총 4회 오간다.

서울동행버스를 이용한 시민들이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역 버스정류장에서 내리고 있다.  [뉴스1]

서울동행버스를 이용한 시민들이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역 버스정류장에서 내리고 있다. [뉴스1]

서울08번 버스는 고양 화정역을 출발해 마포구 디지털미디어시티역(DMC)까지 운행한다. 환승 없이 DMC역까지 버스로 진입할 수 있다. 고양시민이 마포구는 물론 강서구 마곡지구도 쉽게 갈수 있다. 아침 7시부터 7시 30분까지 15분~20분 간격으로 총 3회 운행한다.

서울09번 버스는 의정부시 고산지구를 출발해 노원구 노원역을 오간다. 아침 6시 30분부터 7시 15분까지 15~20분 간격으로 총 4회 운행한다.

서울10번 버스는 의정부시 가능동을 출발해 도봉구 도봉산역까지 운행하는 노선이다. 아침 6시 30분부터 7시 15분까지 15~20분 간격으로 총 4회 운행한다.

서울동행버스 운영 현황. 그래픽=김경진 기자

서울동행버스 운영 현황. 그래픽=김경진 기자

기후동행카드 이용…6월 퇴근시간대 확대 운영

오세훈 서울시장이 경기도에서 서울로 출퇴근하는 수도권 주민의 교통난 해소를 위한 맞춤형 광역교통수단인 '서울동행버스'를 시승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경기도에서 서울로 출퇴근하는 수도권 주민의 교통난 해소를 위한 맞춤형 광역교통수단인 '서울동행버스'를 시승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는 기존에 운행 중이던 일부 서울동행버스 노선(서울04·서울05·서울 06)도 정류소를 추가하거나 운행시간을 늘린다. 서울04번 버스는 고양시 구간 내 1개 정류소(양지말)에서 추가로 정차한다. 서울05번 버스도 양주시 구간 내 2개 정류소(고읍주공4단지·건강보험양주지사, 대방신도아파트)에서 추가로 멈춘다.

또 서울06번 버스는 경기도 광주시 구간 2개 정류소(능평119안전센터, 광명초등학교)에서 추가로 정차해 운행하고, 06시 30분~07시였던 기점 출발 시각을 07시 10분~07시 50분으로 변경했다.

윤보영 서울시 교통기획관은 “‘수도권 주민도 서울시민’이라는 오세훈 시장의 시정 철학에 따라 운행 중인 서울동행버스는 수도권 주민 삶에 편의를 선사하는 교통정책 사례”라며 “오는 6월부턴 퇴근시간대에도 순차적으로 운행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