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00만 울린 초등래퍼 노을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8면

‘HAPPY’라는 랩 영상을 만들어 SNS에서 화제가 된 초등 2학년 차노을군과 아버지 차성진씨. 이 영상은 조회 수 1300만 회를 넘어섰다. 부자는 현재 후속곡을 준비 중이다. 전민규 기자

‘HAPPY’라는 랩 영상을 만들어 SNS에서 화제가 된 초등 2학년 차노을군과 아버지 차성진씨. 이 영상은 조회 수 1300만 회를 넘어섰다. 부자는 현재 후속곡을 준비 중이다. 전민규 기자

“어른들이 자꾸 물어봐, 커서 뭐가 되고 싶은지를 물어봐. 뭐가 됐든 행복하면 됐지. 뭐가 됐든 함께라면 됐지.”

지난 2일 서울의 한 스튜디오. 카메라 앞에 선 차노을(7)군은 야무진 표정으로 비트에 맞춰 랩을 뱉었다. 그는 조회 수가 1300만 회를 넘어선 ‘HAPPY(행복)’ 랩 영상의 주인공이다. 이날은 6일 정식 음원 발매를 앞두고 뮤직비디오를 찍는 날이었다.

촬영을 맡은 임다혜 감독은 “메시지가 좋아 먼저 작업하자고 제안했다. 노을이의 에너지와 끼가 기대 이상”이라고 말했다. 아들과 함께 뮤직비디오에 출연한 아버지 차성진(35)씨는 “정말 신기하고 감사한 일”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노을이는 소셜미디어에서 초등래퍼로 유명하다. 그의 랩 영상은 수많은 네티즌의 마음을 울렸다. “나는 2학년 차노을”이란 외침으로 시작하는 곡에서 그는 “먹고 싶은 게 많아서 꿈도 너무 많다”고 했다. 래퍼와 경찰, 소방관과 태권도장 관장도 되고 싶지만 “사실 내가 진짜 되고 싶은 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이라고 말한다.

6500개가 넘는 댓글에는 ‘눈물이 난다’는 표현이 많다. 취업준비생·임산부 등이 저마다의 고충과 다짐을 노래한 패러디 영상도 쏟아지고 있다.

이 영상은 아들의 학교생활 적응을 도우려는 아빠의 아이디어에서 시작됐다. 차씨는 지난해 노을이의 담임 선생님에게 ‘(노을이가) 수업에 지장을 준다’는 연락을 받았다. 교실 뒤에 눕거나, 갑자기 운동장으로 뛰어나간다는 얘기였다. 병원에 가보니 ADHD(주의력 결핍·과잉행동 장애) 진단이 나왔다.

그리고 새 학기. 노을이의 자기소개 숙제를 하며 차씨 부자는 함께 랩 영상을 만들었다. 실용음악을 전공한 아버지가 15분 만에 가사를 쓰고, 녹음·편집까지 직접 했다. 차씨는 “노을이가 친구들과 친해지는 데 좋은 계기가 될 것 같았다”고 했다.

결과는 대성공. 노을이는 “랩을 보고 친구들이 많아졌다”고 했다. 최근 학교 장기자랑에서도 당찬 랩을 선보였다고 한다. 노을이는 “나 인기 많아지게 해줘서 고마워”라며 작은 손으로 아빠의 어깨를 토닥였다.

노을이 등 삼남매의 아빠인 차씨의 직업은 목사다. 그의 양육철학은 자녀의 자기결정권과 행복을 최우선으로 하는 것이다. 노을이가 ADHD 진단을 받았을 때도 ‘오히려 시원했다’고 했다. 인정할 건 인정하고, 대책을 찾는 게 중요하다는 생각에서다. 차씨는 “제 장단점을 생각해 봤을 때 아들과 상당히 비슷하더라. 노을이가 진단을 받았을 때 ‘어쩐지! 그럴 것 같았어!’ 싶었다”며 웃었다. 자신과 닮은 아들을 더 잘 이해할 수 있었다는 고백이다. 그는 “ADHD는 단점이 아니라 하나의 조건”이라고 했다.

이날 뮤직비디오 촬영을 무사히 마친 노을이에게 ‘행복이 무엇이냐’고 물었다. 한참을 고민하던 노을이는 “즐거움, 신남, 뿌듯함”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랩을 하고 아버지와 시간을 보내는 요즘이 행복하다”고 했다.

차씨 역시 “노을이가 즐겁게 할 수 있는 선에서 랩 작업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했다. 부자는 현재 후속곡 ‘안녕’을 작업 중이다. 노을이는 후렴구를 불러주며 노래를 ‘선공개’했다.

“내가 ‘안녕’ 하면 너도 ‘안녕’이라고 말하면 좋겠어. 어색한 내 인사를 받아줘.”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