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내 이슬람 무장단체, 이스라엘 수도에 미사일 공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달 14일 이스라엘 수도 텔아비브 상공에서 드론과 미사일 공격에 맞서 이스라엘 방공 시스템이 가동되고 있다. 텔아비브 타스=연합뉴스

지난달 14일 이스라엘 수도 텔아비브 상공에서 드론과 미사일 공격에 맞서 이스라엘 방공 시스템이 가동되고 있다. 텔아비브 타스=연합뉴스

이라크 내 무장단체인 이슬라믹 레지스턴스(Islamic Resistance)가 이스라엘 수도 텔아비브로 미사일 공격을 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단체의 한 소식통은 텔아비브의 표적들을 겨냥해 이라크에서 순항 미사일들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이날 전투기를 띄워 텔아비브의 두 지점, 남부 도시 브엘셰바의 한 지점에 장거리 순항 미사일로 3차례 공격을 가했다고 덧붙였다. 구체적인 표적이나 사상자 발생 여부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 단체는 이번 공격이 “가자 주민들과 연대 속에” 이뤄졌다고 강조하고 “적들의 거점”을 계속해서 겨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단체는 텔레그램을 통해서도 “점령에 대한 저항을 계속 지원하고, 가자 지구의 우리 사람들을 지지하고, 어린이, 여성, 노인을 포함한 팔레스타인 민간인에 대한 학살에 대응하기 위해 이라크의 이슬람 저항군 전사들이 2일 알-아르캅 순항 미사일로 브엘셰바의 핵심 목표물을 공격했다”고 주장했다.

이슬라믹 레지스턴스는 이란이 지원하는 이라크 내 무장세력이다. 이 단체는 지난해 10월 7일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에 가자 전쟁이 발발하자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철군을 요구하면서 이스라엘과 자국 주둔 미군을 100차례 이상 공격했다.

이 공격이 있기 전 시리아에서는 2일 밤 이스라엘 공습으로 군인 8명이 다쳤다고 시리아 국방부가 밝혔다. 시리아 국방부는 성명에서 이날 밤 요르단강 서안지구 골란고원에서 날아온 이스라엘 공습으로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주변이 타격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이번 공습은 시리아 보안군이 사용하는 건물 한 채를 타격했다고 한 소식통이 전했다. 이스라엘 측은 이와 관련한 언급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같은 상황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간 가자전쟁 휴전안 및 인질 석방 조건을 주고 받으며 협상이 급물살을 타는 와중에 벌어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