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록 보며 산책하고 바비큐 파티, 평창 숲캉스 어때?

중앙일보

입력

강원도 평창 휘닉스파크 유로빌라 뒤편에서 시작하는 태기산 둘레길. 침엽수 우거진 숲길을 걷다보면 자작나무 군락지도 나온다. 사진 휘닉스호텔앤드리조트

강원도 평창 휘닉스파크 유로빌라 뒤편에서 시작하는 태기산 둘레길. 침엽수 우거진 숲길을 걷다보면 자작나무 군락지도 나온다. 사진 휘닉스호텔앤드리조트

불과 며칠 전까지 벚꽃놀이를 즐겼던 것 같은데 섭씨 30도가 가까운 낮 기온이 야속하다. 선선한 공기, 연둣빛 신록, 심지어 벚꽃까지 볼 수 있는 봄을 누리고 싶다면 강원도 평창으로 가면 된다. 평창은 지금 봄의 한복판을 누리며 ‘숲캉스’를 즐기기에 제격이다. 싱그러운 새싹과 꽃을 보며 산책을 즐기고 편하게 캠핑 기분까지 낼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다.

신록 눈부신 오대산 선재길

오대산 선재길은 천년고찰 월정사와 상원사를 잇는 길이다. 길 중간에 섶다리도 있다. 중앙포토

오대산 선재길은 천년고찰 월정사와 상원사를 잇는 길이다. 길 중간에 섶다리도 있다. 중앙포토

오대산 국립공원에는 정상을 오르는 등산로 말고도 걷기 좋은 길이 많다. 드라마 ‘도깨비’ 등 숱한 방송에 나온 월정사 전나무 숲길, 월정사와 상원사를 잇는 선재길이 대표적이다. 일주문부터 천왕문까지 약 1㎞에 이르는 전나무 숲길은 평지나 다름없어서 남녀노소 누구나 산책을 즐기기 좋다. 일부 구간은 황토를 깔아 요즘 유행하는 맨발 걷기를 해도 된다. 월정사까지 갔는데 뭔가 아쉽다면 계곡을 따라 상원사까지 걸어보자. 약 9㎞에 이르는 완만한 오르막길이 이어진다. 데크가 깔린 구간이 많아서 난도는 높지 않다. 무엇보다 내내 시원한 물소리를 들을 수 있어서 좋다. 길을 걷다 보면 산벚꽃과 진달래도 볼 수 있다. 꽃이 없어도 연둣빛으로 싱그러운 신록만으로 눈이 맑아지는 기분이다. 상원사에서 다시 걸어 내려와도 버스를 기다렸다가 타고 와도 된다.

리조트에서 즐기는 캠핑  

휘닉스 포레스트파크에서는 바비큐를 즐기며 캠핑 기분을 낼 수 있다. 사진 휘닉스 호텔앤드리조트

휘닉스 포레스트파크에서는 바비큐를 즐기며 캠핑 기분을 낼 수 있다. 사진 휘닉스 호텔앤드리조트

평창에는 캠핑장이 많다. 그러나 하룻밤이라도 캠핑을 가려면 한가득 짐을 챙겨야 하고 캠핑장에서도 텐트 치고 밥 준비하느라 진이 빠진다. 텐트에서 가볍게 바비큐를 즐기는 정도로 캠핑의 재미만 누리는 것도 좋겠다. 푸른 잔디가 깔린 휘닉스파크 포레스트 파크에서 ‘포레스트 캠핑’을 이용할 수 있다. 한우 채끝살·돼지 목살·돼지갈비와 쌈 채소·추억의 도시락·감바스 등 다양한 먹거리로 구성된 ‘BBQ 세트(1인 9만5000원)’가 있고, 텐트와 화로만 빌려서 직접 챙겨간 고기를 구워 먹는 ‘셀프 BBQ(4인 6만원)’를 선택할 수도 있다. 셀프 라면바에서라면으로 입가심을 할 수도 있다. 휘닉스파크 단지 안에는 걷기 좋은 길이 많다. 유로빌라 뒤편에서 출발하는 태기산 둘레길은 약 2시간을 걸으며 깊은 숲을 만끽할 수 있고, 슬로프 한복판에서는 시원한 물이 흐르는 시나미계곡을 보며 산책할 수 있다.

허브와 꽃의 천국

평창 봉평면 흥정계곡 안쪽에 자리한 허브나라농원은 한국 최초의 허브 테마 농원이다. 사진 허브나라농원

평창 봉평면 흥정계곡 안쪽에 자리한 허브나라농원은 한국 최초의 허브 테마 농원이다. 사진 허브나라농원

소설 ‘메밀꽃 필 무렵’의 고장 평창 봉평면에는 가벼운 산책을 즐기기 좋은 곳이 많다. 작가의 흔적을 볼 수 있는 이효석문학관과 효석달빛언덕이 대표적이다. 봉평전통시장 부근에서 막국수도 꼭 먹어봐야 한다. 시장에서 흥정천을 따라 북쪽으로 올라가면 ‘허브나라농원’이 나온다. 1996년 한국 최초로 문을 연 허브 테마 농원이다. 이호순, 이두이씨 부부가 990㎡으로 시작했는데 지금은 3만3000㎡에 이르는 농원에서 150여종 허브를 가꾸고 있다. 10여개 테마로 이뤄진 정원은 저마다의 사연을 품고 있다. 색색의 허브와 꽃을 볼 수 있는 팔레트 가든, 셰익스피어 작품에 언급된 허브로 꾸민 셰익스피어 가든, 꿀이 많아 벌과 나비가 좋아하는 밀원식물이 대표적이다. 레스토랑과 카페에서 허브가 들어간 음식을 맛보고, 허브체험 교실에서 천연비누·향초도 만들 수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