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누리도, 이름부터 종북" 들끓는 경기도…반대청원 2만 돌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1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시 경기도북부청사에서 열린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새 이름 대국민 보고회에서 석창우 화백이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새 이름 ‘평화누리특별자치도’를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시 경기도북부청사에서 열린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새 이름 대국민 보고회에서 석창우 화백이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새 이름 ‘평화누리특별자치도’를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도가 추진 중인 경기북부특별자치도의 새 이름이 ‘평화누리특별자치도’로 선정되자 반대 의견이 쇄도하고 있다.

2일 오전 경기도민청원 홈페이지에 게시된 ‘평화누리자치도(경기북도 분도)를 반대합니다’라는 청원 글에 이날 오전 10시30분 현재 2만1700여명이 동의했다. 이 청원은 전날 올라왔고 불과 하루 만에 청원 답변 요건인 1만명 동의가 이뤄졌다.

남양주시에 거주하고 있다고 밝힌 청원인은 “이 분도가 주민들 의견을 반영한 것이 맞는 것인가”라며 “저를 비롯해 이웃 주민 대다수가 경기북도 분리 정책에 대해 반대하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그는 “‘평화누리특별자치도’라는 이름부터가 종북 명칭이며 코미디 프로그램에서 풍자할 우스꽝스러운 이름”이라면서 “지역 분리 정책을 즉각 멈춰주시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청원인은 분도 반대 이유로 ▲인구소멸의 시대에 행정력 나눌 명분 빈약 ▲분도에 따른 세금(비용) 낭비 ▲경기북부의 발전에 도움이 된다는 근거 빈약 ▲군사지역 및 그린벨트로 면적의 40% 이상이 묶여있는 북쪽에 기업 투자 불투명 ▲도로 확충이나 국가지원 등 청사진 부재 ▲남부는 더 발전할 것이고 북부는 위와 같은 근거로 더 낙후될 가능성이 높다 등을 언급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도 ‘평화누리특별자치도’라는 명칭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많다. 엑스(X·옛 트위터)에서는 한때 ‘특별자치도’가 실시간 트렌드 순위 2위에 올랐다. 커뮤니티엔 ‘평누도’라는 줄임말을 사용해 공모 결과를 비판하는 글이 줄을 잇고 있다.

경기 북부 지역민이라는 일부 네티즌들은 ‘경기도’가 ‘평화누리특별자치도’로 바뀔 경우 주소가 길어지고 영문 표기시에도 어려움이 있어 갖가지 불편이 예상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경기도민 청원 게시판에 지난 1일 올라온 게시글. 사진 홈페이지 캡처

경기도민 청원 게시판에 지난 1일 올라온 게시글. 사진 홈페이지 캡처

전날 경기도는 의정부 북부청사 평화누리홀에서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새 이름 대국민 보고회’를 열고 대국민 공모전에서 ‘평화누리특별자치도’가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김동연 경기지사는 “수상작으로 선정된 ‘평화누리’라는 이름을 지어주신 분은 91세 되신 할머니 신정임씨로 대구에 거주하고 계시고 고향은 경북 선산”이라고 소개했다. 대상 수상자에겐 1000만원 상금과 도지사 표창장이 수여됐으며, 시상식에는 신씨의 아들이 대신 참여했다.

김 지사는 “경기북부특별자치도는 한반도 평화의 상징이자 경기북부 발전의 게임체인저”라며 “그동안 정치적 의도에 가려 경기북부특자도 추진이 지지부진했으나 오늘 새 이름을 얻고 그 기운으로 더욱 힘 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오늘 대상으로 선정된 ‘평화누리’는 경기북부의 새로운 미래를 상징한다”며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를 통해 지역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균형 발전을 이루며 미래 세대에 더 나은 환경을 물려주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앞서 경기도는 경기북부가 가진 성장 잠재력에 걸맞은 상징적 이름이 필요하다고 보고 경기북부의 정체성과 역사성을 상징하며 미래지향적인 가치를 담은 새로운 이름을 짓기 위해 지난 1월 18일부터 2월 19일까지 대국민 공모전을 진행했다. 공모전에는 총 5만2435건이 접수될 만큼 큰 관심을 이끌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