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숙객 수십명 탈출…지리산 뱀사골 민박집 덮친 불, 1명 사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일 오전 1시 49분쯤 불이 난 전북 남원 산내면 뱀사골의 민박 건물. 사진 전북소방본부

1일 오전 1시 49분쯤 불이 난 전북 남원 산내면 뱀사골의 민박 건물. 사진 전북소방본부

지리산 탐방로 인근 한 상가 건물에서 불이 나 한 명이 숨지고 투숙객 수십 명이 대피했다.

1일 전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49분쯤 전북 남원시 산내면 지리산 인근 뱀사골의 2층짜리 민박 건물에서 불이 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 당국은 인력 79명과 급수차 등 장비 26대를 동원, 1시간 30여분 만에 불을 껐다.

하지만 건물 1층 편의점 내부 방에서 잠을 자던 90세 여성 A씨는 탈출하지 못해 숨진 채 발견됐다. 다른 방에서 잠을 자던 A씨의 50대 아들은 손가락 등에 화상을 입은 채 탈출했다.

2층 민박 투숙객 20여명도 무사히 대피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