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인텔 AI 반도체 협력에 KAIST의 뇌 합친다

중앙일보

입력

30일 대전 KAIST 본원에서 'NAVER · intel · KAIST AI 공동연구센터’ 설립 업무협약식이 열렸다. 이광형 KAIST 총장(왼쪽)과 김유원 네이버클라우드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사진 KAIST

30일 대전 KAIST 본원에서 'NAVER · intel · KAIST AI 공동연구센터’ 설립 업무협약식이 열렸다. 이광형 KAIST 총장(왼쪽)과 김유원 네이버클라우드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사진 KAIST

네이버·인텔의 반(反) 엔비디아 동맹에 카이스트(KAIST)의 ‘뇌’가 더해진다. 새로운 인공지능(AI) 반도체 생태계 구축을 위해 AI 모델·서비스 역량을 갖춘 네이버와 반도체 명가 인텔, 전문 연구인력을 갖춘 KAIST가 의기투합했다.

30일 KAIST는 대전 본원에서 ‘NAVER·intel·KAIST AI 공동연구센터(NIK AI Research Center)’ 설립과 운영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세 회사는 향후 AI 반도체와 AI 서버·데이터센터 등의 성능 개선과 최적의 구동을 위한 오픈소스용 첨단 소프트웨어(SW)를 개발한다. 각 기업이 보유한 하드웨어(HW) 및 SW 기술과 역량을 융합해, AI 반도체 생태계를 구축하고 기술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센터장은 ‘고대역폭메모리(HBM)의 아버지’ 김정호 KAIST 교수와 AI 반도체용 SW 전문가인 이동수 네이버클라우드 이사가 공동으로 맡는다. KAIST의 AI 및 SW 전공 교수진 20여 명과 100여명의 석·박사 대학원생들이 연구진으로 참여한다. 센터는 상반기 개소해 오는 7월부터 본격 연구에 돌입할 예정이다.

지난 9일 네이버클라우드와 인텔은 국내 학계 및 스타트업 등과 공동 연구를 통해 인텔의 인공지능(AI) 가속기 칩인 ‘가우디(Gaudi)’ 기반 AI 칩 소프트웨어 생태계 구축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연합뉴스

지난 9일 네이버클라우드와 인텔은 국내 학계 및 스타트업 등과 공동 연구를 통해 인텔의 인공지능(AI) 가속기 칩인 ‘가우디(Gaudi)’ 기반 AI 칩 소프트웨어 생태계 구축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연합뉴스

인텔이 AI 반도체용 SW 개발 목적으로 국내 대학에 공동연구센터를 짓는 건 처음이다. 인텔은 AI 반도체 ‘가우디’ 시리즈로 엔비디아 그래픽처리장치(GPU)의 아성에 도전하고 있다. 앞서 지난 9일에는 미국 애리조나 주 피닉스에서 연 ‘인텔 비전 2024’ 행사에서 네이버클라우드와 공동연구 업무협약 체결 사실을 공개했다.

KAIST는 이번 협력으로 AI를 마음껏 연구할 수 있는 컴퓨팅 인프라를 갖출 수 있게 됐다. 고가의 엔비디아 GPU 공급이 부족하기에 자금력을 갖춘 기업들도 인프라를 충분히 구축하기 어렵고, 대학·학계의 AI 연구는 그보다 더 어려운 편이다. 그런데 연구센터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기반의 가우디2를 제공받아 AI 연구를 하게 된다. 김정호 KAIST 교수는 “가우디 시리즈를 활용해 AI 개발, 반도체 설계와 SW 개발 등에서 기술 노하우를 확보할 수 있으며, 특히 향후 연구개발에 필요한 AI 컴퓨팅 인프라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KAIST 연구진은 가우디2를 이용한 논문 등 연구 실적을 매년 공개할 예정이다. 이동수 네이버클라우드 이사는 “네이버 하이퍼클로바X 중심의 AI 생태계가 확장되고, AI 칩 생태계 다양성이 확보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