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교통비 최대 53% 환급…내일부터 'The 경기패스' 시행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경기도 광역버스가 회차지인 서울 강남역에서 손님을 태우고 있다. 함종선 기자

경기도 광역버스가 회차지인 서울 강남역에서 손님을 태우고 있다. 함종선 기자

경기도민이면 전국 어디서나 모든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할 때 교통비의 일부를 추가 환급해주는 ‘The 경기패스(더 경기패스)’ 사업이 5월 1일부터 시작한다.

30일 경기도에 따르면 The 경기패스는 국토교통부의 ‘K-패스’와 연계했다. 별도 가입 절차 없이 K-패스 전용 카드를 발급받은 뒤 5월 1일부터 K-패스 누리집(www.korea-pass.kr)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자동으로 적용된다. K-패스는 월 15회부터 60회까지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매달 대중교통비의 20%(19∼34세 청년 30%, 저소득층 53%)를 환급해주는 사업이다.

The 경기패스는 K-패스의 월 60회 한도를 ‘무제한’으로 확대하고 30% 환급 대상인 청년의 기준도 19∼39세로 확대했다. 광역버스와 신분당선, 광역급행철도(GTX) 등 전국 모든 대중교통수단에 적용된다. 또 환급 방식이어서 최초 한 번만 등록하면 되기 때문에 매달 충전할 필요가 없다. 다만 고속버스나 KTX 등 별도로 발권받아 탑승하는 교통수단은 환급받을 수 없다.

The 경기패스 신청 안내 홍보물. 사진 경기도

The 경기패스 신청 안내 홍보물. 사진 경기도

‘K-패스’ 가입 때 자동 가입…횟수 무제한, 30% 환급 청년 19~39세 확대

The 경기패스 이용을 원하는 도민은 K-패스 누리집 또는 각 카드사(신한, KB국민, NH농협, 우리, 하나, 삼성, 현대, BC, IBK기업은행, 광주은행, 케이뱅크, 이동의즐거움, DGB 유페이) 누리집을 통해 K-패스 전용 카드(신용/체크카드)를 발급받은 후 K-패스 누리집에서 회원가입을 하면 된다. K-패스 회원 가입 때 주소지 검증 절차를 진행, 경기도 주민임이 확인되면 자동으로 The 경기패스 혜택이 적용된다.

경기도는 K-패스 사업 대상이 아닌 6∼18세 어린이와 청소년에게도 교통비 절감 혜택을 주기 위해 기존 ‘청소년 교통비 지원 사업’을 개편해 연 24만원까지 교통비를 지원하고 지원 범위도 기존 경기 버스에서 경기·서울·인천 버스 및 지하철 등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김동연 경기지사는 “The 경기패스 사업은 도민의 교통비 절감을 위한 경기도만의 맞춤형 교통정책”이라며 “더 많은 도민이 언제, 어디서 대중교통을 이용하더라도 더 큰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계속해서 사업을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