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질과학 올림픽’에 NASA 전문가 등 7000여명 온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18면

오는 8월 국내에서 처음으로 ‘지질과학올림픽’으로 불리는 세계지질과학총회((IGC)가 열린다.

부산시와 대한지질학회 등으로 구성된 ‘세계지질과학총회 2024 부산 조직위원회’는 오는 8월 25일부터 31일까지 부산벡스코에서 열리는 2024 IGC에 120개국 7000여명이 참석한다고 29일 밝혔다.

국제지질과학연맹(IUGS)이 주최하는 세계지질과학총회는 1878년 프랑스 파리에서 처음 시작해 4년마다 전 세계 대륙을 순환하며 개최해 ‘지질과학 올림픽’으로 불린다.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이며, 동아시아에서는 28년 만이다. 직전 인도 총회가 코로나19로 취소되면서 이번 총회는 8년 만에 열리며, 현재까지 3800여편의 논문 초록이 접수돼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질 전망이다.

이번 총회에서는 각국이 치열하게 우주시대의 문을 열고 있는 것과 관련해 국제협력강화와 미래 우주행성지질연구의 방향을 폭넓게 논의하는 ‘우주행성지질’ 세션 비롯해 안전한 원자력 사용을 위한 ‘원자력’ 세션, 지역의 지질자원을 관광 테마로 활용하는 ‘지질공원 관광’ 세션 등 다양한 주제들이 다뤄진다.

특히 지구환경 위기에 대응하는 지질·지구 과학자의 역할을 제시하고, 부산시에 미래지구환경센터 설립을 제안하는 ‘부산선언’이 발표될 예정이어서 전 세계의 이목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

이 외에도 전 세계 지질학자들이 한국의 지질명소(합천 운석충돌구 등)를 직접 방문하는 필드트립(현장 학습) 행사와 미국우주항공청(NASA), 국제원자력기구(IAEA), 한국수력원자력, 한국가스공사 등 국내외 유관기관과 기업들이 참여해 지구과학 연구와 기술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전시회, 영화의 전당에서 지오필름페스티벌을 통해 지구과학 관련 영화상영과 문화공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김영석 대한지질학회장은 “148년 만에 처음으로 한국에서 열리는 세계지질과학총회는 우리 시대에 다시 없을 지질학 올림픽이다”며 “우수한 지질 명소와 경관을 가진 부산의 매력을 전 세계에 보여 줄 기회”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