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 숙인 황선홍…'현지 면접' 소문에 "난 비겁하지 않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목표 달성에 실패한 한국 23세 이하(U-23) 남자 축구대표팀의 황선홍 감독이 27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로 귀국한 뒤 인터뷰를 준비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연합뉴스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목표 달성에 실패한 한국 23세 이하(U-23) 남자 축구대표팀의 황선홍 감독이 27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로 귀국한 뒤 인터뷰를 준비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연합뉴스

23세 이하(U-23) 축구 국가대표팀의 황선홍 감독이 파리 올림픽 본선 진출 실패에 사과했다. 다만 "현지에서 A대표팀 사령탑 면접을 봤다"는 소문은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부인했다.

황선홍 감독은 27일 인천국제공항으로 선수단과 함께 입국한 뒤 취재진을 만나 "결과의 책임은 전적으로 감독에게 있다. 선수들에게 비난보다 격려를 많이 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고개를 숙였다.

황 감독은 우선 "책임을 통감한다"고 사과했다. 다만 축구 대표팀 운영 방식에 대한 소신도 솔직하게 밝혔다.  "핑계 같지만 연령별 대표팀의 운영 구조와 시스템을 바꿔야만 한다"는 것이다. 그는 "2년 정도 팀을 이끌면서 느낀 점은 현재와 같은 시스템이면 다른 나라들과 격차가 더 벌어진다고 생각된다"며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다 같이 노력해서 방법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연령별 대표팀은 4년 주기로 가야 한다"고 밝혔다. "아시안게임 성적에 따라서 감독의 수명이 좌우되면 아시안게임에만 집중할 수밖에 없고, 곧바로 올림픽을 준비해야 한다"는 것이 그 이유다. 그는 "핑계일 수도 있지만, 올림픽 준비 기간이 몇 개월밖에 되지 않는다"며 "그런 구조로는 우리가 아시아권에서 상대를 완전하게 제압하기 어려운 만큼 시스템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 23세 이하(U-23) 남자 축구대표팀의 황선홍 감독이 27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로 귀국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23세 이하(U-23) 남자 축구대표팀의 황선홍 감독이 27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로 귀국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A대표팀 감독을 잠시 겸직한 게 악영향을 준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그렇게 생각하실 수도 있겠지만, 개인적으로는 큰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결과에 대한 책임은 저에게 있다. 마음이 아주 무겁고 죄송한 마음을 금할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카타르 현지에서 축구협회 관계자들과 A대표팀 감독 면접을 봤다는 소문에 대해선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잘라 말했다. 황 감독은 "나는 그렇게 비겁하지 않다" 며 "지금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할 뿐이고 다음 일을 생각하고 뒤에서 작업하는 그런 건 안 한다"고 했다. 그는 "그것은 분명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국 U-23 대표팀은 전날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와의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8강전에서 120분 경기 끝에 2-2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10-11로 패하면서 4강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 축구가 올림픽 본선 무대에 오르지 못한 것은 1984년 로스앤젤레스(LA) 대회 이후 40년 만이다.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목표도 좌절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