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 소유 '강남 건물' 두 채 190억대…7년 만에 80억 뛰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배우 황정민이 지난해 11월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서울의 봄'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배우 황정민이 지난해 11월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서울의 봄'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배우 황정민이 법인·개인 명의로 매입한 빌딩 두 채의 시가가 약 7년 만에 총 80억원 이상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뉴스1에 따르면 황정민은 지난 2017년 2월과 4월에 서울 강남구 신사동과 논현동 건물을 각각 개인, 법인 명의로 매입했다.

신사동 건물의 경우 84억 1600만원에 매입했다. 1994년 준공된 건물로 대지 68평, 연면적 120평이다. 도산공원 앞 명품거리에 있어 매물 희소성이 높은 탓에 매입과 임차 경쟁이 치열한 곳이라고 한다.

이 건물의 전 소유주는 삼성물산으로, 삼성물산이 현금 확보를 위해 그룹 내 비핵심 자산을 매각하던 시점에 시세 대비 낮은 가격으로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입 당시 48억원의 채권최고액이 설정됐는데, 통상 대출의 120% 수준에서 설정되는 점을 미뤄볼 때 황정민은 약 40억원의 대출을 받아 건물을 매입한 것으로 추정된다.

최근 인근 건물이 평당 2억 100만원에 거래된 사례가 있고, 인근 다른 건물들도 2억 500만원~2억 1500만원을 호가하고 있는 점에 비춰볼 때 이 건물의 시가는 매입 때보다 약 53억원 오른 137억원으로 추산된다.

황정민은 지난 2017년 4월에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건물을 24억 7000만원에 매입했다. 대지 52평, 연면적 82평의 이 건물은 황정민의 소속사 샘컴퍼니가 건물 전체를 사용하고 있다. 채권최고액은 15억 6000만원이 설정돼 대출금은 약 13억원으로 추정된다.

이곳은 인근 건물이 평당 1억 500만원에 거래된 사례가 있고 호가는 평당 1억 4000만원~2억원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황정민이 매입한 건물의 시가는 최소 55억원으로 추정된다. 매입가 대비 2배 이상 오른 수치다.

이외에도 황정민은 실거주 중인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28억~29억원대 고급빌라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