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화값·코스피·국채 ‘트리플 급락’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1면

16일 오전 달러당 원화값이 전날보다 16원 내린(환율 상승) 1400원을 나타내고 있다. [뉴스1]

16일 오전 달러당 원화값이 전날보다 16원 내린(환율 상승) 1400원을 나타내고 있다. [뉴스1]

중동에 이어 미국이 키운 불확실성이 16일 국내 금융시장을 덮쳤다. 주식·채권·원화값이 동시에 급락하는 ‘트리플 약세’가 나타났다. 이란·이스라엘 대립에 따른 불안이 지속하는 가운데 미국 소비 지표까지 호조를 보이면서 기준금리 인하 기대가 옅어진 여파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당 원화값은 전날보다 10.5원 내린(환율은 상승) 1394.5원으로 마감했다. 오전 한때 1400원대에 도달하기도 했다. 장중 1400원을 찍은 건 2022년 11월 7일 이후 17개월 만이다. 이처럼 달러당 원화값이 급락하자 외환 당국도 공식 구두 개입에 나섰다. 한국은행·기획재정부는 오후 3시쯤 “환율 움직임, 외환 수급 등에 각별한 경계감을 가지고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지나친 외환시장 쏠림 현상은 우리 경제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달러당 원화값은 이달 들어서만 45원 넘게 떨어졌다. 특히 종가 기준으로 12일 1370원대, 15일 1380원대에 도달한 데 이어 하루 만에 곧바로 1390원 선까지 뚫는 등 최근 하락 폭이 가파르다. 백석현 신한은행 이코노미스트는 “장중 1400원까지 찍은 건 ‘묻지마 매수’로 대표되는 패닉성 심리가 나타났기 때문으로 보인다. 불확실성에 따른 불안감에 안전자산인 달러를 일단 사고 보자는 심리가 작용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주가와 채권값도 동반 하락했다. 코스피는 전날보다 2.28%(60.80포인트) 떨어진 2609.63에 마감했다. 지난 1월 17일(-2.47%) 이후 석 달 만에 가장 큰 하락 폭이다. 삼성전자(-2.68%), 셀트리온(-3.70%) 등 시총 상위 종목 대부분이 하락세를 나타냈다. 외국인 투자자가 2700억원 넘게 순매도하면서 증시를 끌어내렸다. 한때 1400원까지 떨어졌던 원화값이 외국인 자금 수급에 악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탄탄한 미국경제, 국내 시장에 ‘악재’ 됐다

채권시장에 따르면 10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날보다 0.057%포인트 오른(채권값은 하락) 연 3.618%에 장을 마쳤다. 올해 들어 가장 높은 수준이다. 3년 만기 국고채 금리(연 3.469%)도 하루 새 0.029%포인트 뛰면서 연중 최고치를 찍었다.

신재민 기자

신재민 기자

이날 국내 시장엔 탄탄한 미국 경제가 전방위적인 ‘악재’로 작용했다. 강한 경기 지표에 미국 경제가 둔화 없이 ‘노랜딩(no landing·무착륙)’ 할 수 있다는 전망이 높아지고 있어서다. 기대했던 기준금리 인하 전망도 크게 후퇴하면서, 고금리 고통이 기약 없이 길어질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15일(현지시간) 발표된 미국의 3월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0.7% 늘면서 시장 전망치(0.3%)를 뛰어넘었다. 앞서 5일(현지시간) 발표한 미국 비농업 일자리는 전월 대비 30만3000개 늘어나면서 시장 전망치(20만 개)를 크게 넘어섰다.

신재민 기자

신재민 기자

물가 상승세가 쉽사리 꺾이지 않을 것이란 전망에 시장도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을 낮추는 분위기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는 소매판매 지표 발표 직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올해 9월에야 기준금리 인하를 시작하고, 횟수도 한 번에 그칠 확률이 가장 높다고 예상했다. 원래 시장에서는 Fed가 6월에 첫 번째 인하를 시작해 올해 총 세 번 기준금리를 낮출 거라고 봤다. 페드워치에 따르면 6월과 7월 금리 동결 확률은 각각 74.9%, 51.9%(한국시간 16일 오후 5시 기준)에 달한다. 이경민 대신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진정되던 통화정책 불안 심리를 미국 소매판매 ‘서프라이즈’가 다시 자극했다”고 밝혔다.

신재민 기자

신재민 기자

고금리 장기화 우려는 ‘강달러’로 연결된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 인덱스(1973년=100)는 이날 106.21로 오르면서 5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달러당 엔화값도 154엔 대까지 떨어지면서 1990년 6월 이후 34년 만에 최저치를 찍었다.

안갯속 중동 정세도 위험자산 회피(리스크 오프) 심리를 부추기고 있다. 13일 밤(현지시간) 본토를 공격받은 이스라엘은 이란에 대한 재보복 카드를 고심하고 있다. 이스라엘이 확전을 택한다면 강달러 현상이 심화하고, 원화값·코스피 등은 더 크게 출렁일 수밖에 없다.

석병훈 이화여대 경제학과 교수는 “중동전쟁으로 에너지 가격이 높아지는 가운데 미국의 강한 소비까지 이어지면, 물가상승률을 잡기 쉽지 않을 것”이라며 “결국 Fed도 기준금리 인하 강도를 낮출 수밖에 없는데, 이에 따른 환율 및 경기 불안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