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터스 "말본 입지마"…경기 중 옷 갈아입은 세계랭킹 1위, 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제이슨 데이가 1라운드 잔여경기에서 커다란 문구가 쓰여진 조끼를 입고 있다. AP=연합뉴스

제이슨 데이가 1라운드 잔여경기에서 커다란 문구가 쓰여진 조끼를 입고 있다. AP=연합뉴스

전 세계 랭킹 1위 제이슨 데이는 올해부터 골프 의류 업체인 말본과 계약해 이 회사의 옷을 입고 있다. 보수적인 골프에서 평범하지 않은 옷 때문에 몇 차례 화제가 됐다. 그러나 그는 “한국에서 유행하는 더 튀는 스타일도 입어보고 싶다”고 했다.

그러나 골프의 성소인 마스터스에서 제동이 걸렸다. 데이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 클럽에서 벌어진 메이저대회 마스터스 3라운드가 끝난 후 “그들이 어제 조끼를 벗으라고 했다. 여기는 대회를 위한 곳이라면서 정중하게 요청했다. 이해한다. 골프장의 정책을 존중한다. 여기서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열심히 경기해 그린재킷을 입는 것”이라고 말했다.

데이가 입던 조끼에는 ‘NO. 313 MARLBON GOLF CHAMPIONSHIP’ 이라고 쓰여 있다. 데이는 둘째날 1라운드 잔여경기를 하는 동안 이 옷을 입었으나 주최측의 요청에 의해 2라운드에서는 옷을 벗은 것으로 보인다.

데이는 “그 조끼는 내가 아니라 말본에서 입으라고 한 것이고 옷에 써있는 문구도 말본이 한 것”이라고 분명히 밝혔다. 말본에서 각 라운드에 입을 옷을 정해줬다는 얘기다.

옷 때문에 데이는 대회 1라운드에서부터 말이 나왔다. 타이거 우즈와 1, 2라운드 동반 라운드해 주목받았는데 바지 통이 커 소셜미디어가 시끄러웠다. 스카이스포츠 해설자  폴 맥긴리와 닉 팔도는 “32인치 바지를 주문했는데 42인치 바지가 온 것 같다”고 농담을 했다.

데이는 “바람이 불면 바지가 부풀어 오른다”며 “타이거도 2000년대 초반 헐렁한 옷을 입고 꽤 잘 했다. 나도 괜찮다”고 말했다. 데이는 1라운드 3오버파, 2라운드 1오버파, 3라운드 4오버파를 쳤다.

마스터스는 상업 광고를 허용하지 않는다. 골프장에 광고판이 하나도 없다. 예전에는 관중들이 시간을 알 수 있도록 롤렉스 시계가 걸려 있었는데 그 것도 다 치웠다. 마스터스는 중계 방송사에 중계권을 싸게 파는 대신 광고를 1시간에 4분 이내로 제한한다. 존경받는 회사의 광고만 허용한다.

오거스타=성호준 골프전문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