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디가 뭐길래...집권 10년차 80% 지지, '힌두 황제' 코앞 [후후월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후후월드

후후월드’ 외 더 많은 상품도 함께 구독해보세요.

도 함께 구독하시겠어요?

용어사전후후월드

 ※[후후월드]는 세계적 이슈가 되는 사건에서 주목해야 할 인물을 파헤쳐 보는 중앙일보 국제부의 온라인 연재물입니다.

세계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최대 민주주의 국가’로 불리는 인도의 총선 일정이 16일(현지시간) 확정됐다. 투표는 다음달 19일부터 6월1일까지 44일간 진행되며, 결과는 6월 4일 발표된다. 유권자 9억6880명, 투표소 105만 곳에 전자투표기 550만 대가 동원되는 초대형 선거로, CNN은 “인류 역사상 최대 규모의 민주주의 선거”라고 전했다.

이번 총선은 이변이 없는 한 현 여당인 인도인민당(BJP) 소속 나렌드라 모디 총리의 3연임이 확실시된다. 현실화할 경우 2014년 취임 이후 2029년까지 15년 장기 통치다. 이는 자와할랄 네루 인도 초대 총리(1947~64년, 16년9개월 재임)와 그의 딸 인디라 간디(1966~77년과 1980~84년, 15년11개월 재임) 이후 가장 길다. 

3연임에 도전하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AFP=연합뉴스

3연임에 도전하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AFP=연합뉴스

이쯤 되면 ‘인도의 모디’가 아니라 ‘모디의 인도’로 부르는 것도 과언이 아니다. 블룸버그·알자지라·BBC 등은 모디에 대해 “현대 인도를 이해하기 위해 알아야 할 단 한 사람”이라고 강조했을 정도다. 

외신들은 모디에 대해선 힌두 근본주의에 사로잡힌 ‘과격파’라는 평가와 가난한 인도인들에게 파격적인 복지를 제공하고 인도 경제를 눈부시게 성장시킨 ‘실력파 정치인’라는 평가가 공존한다고 전했다. 영국 스카이뉴스는 “사랑과 혐오를 동시에 받는 정치인”이라고 평했다.

인도 벵갈루루의 건물에 총선 투표를 독려하는 현수막이 붙어있다.AFP=연합뉴스

인도 벵갈루루의 건물에 총선 투표를 독려하는 현수막이 붙어있다.AFP=연합뉴스

하층 카스트에서 총리 오른 입지전적 인물

그는 구자라트주(州) 바드나가르의 가난한 차(茶) 상인 집안에서 6남매 중 셋째로 태어났다. 인도 신분제인 카스트에 따르면 그의 집안은 바이샤와 수드라의 중간 계급인 간치에 속한다. 카스트는 브라만(성직자), 크샤트리아(군인·정치인), 바이샤(평민), 수드라(수공업 등 공인) 4개 계급으로 나뉜다. 불가촉 천민인 달리트는 아예 카스트에 끼지 못한다.     

모디가 속한 간치는 사실상 수드라에 가까워 카스트상 최하위나 마찬가지로 인식된다. 그는 하층 카스트 출신으로 총리가 된 최초의 인물이다.

1950년생인 모디는 학교도 제대로 다니지 못하고 9살 때부터 아버지를 도와 기차역 인근 노점에서 짜이(인도식 밀크티)를 파는 일을 했다. 모디는 지금도 자신을 ‘짜이 왈라’(차 팔이)로 부르며 서민적 이미지를 부각한다. 인도 국민 대다수를 차지하는 하층 카스트로부터 동질감을 불러일으키는 방법이기도 하다.

그는 21살 때인 1971년 힌두 근본주의 단체 ‘인도국민의용단’(RSS)에 가입하면서 정치계에 입문한다. RSS는 1925년 이탈리아 파시즘을 기반으로 설립됐으며, 마하트마 간디의 암살 배후로 지목받는 과격 단체다. 모디는 고향 구자라트에서 RSS의 조직책을 맡는 등 빠르게 성장했다. 이후 RSS를 기반으로 조직된 BJP에 합류하면서 본격적으로 정치인의 길을 걷는다.

모디가 중앙정치에서 주목받기 시작한건 2001년 구자라트 주지사를 맡으면서다. 모디는 적극적인 규제 완화와 투자 유치로 인도에서 가장 낙후된 구자라트의 경제 성장을 이끌었다. 이같은 경제 성과는 ‘모디노믹스’(모디식 경제정책)로 불리며 모디를 전국구 스타로 만들어준다.  

지난 2015년 나렌드라 모디(왼쪽) 인도 총리가 캘리포니아주 멘로파크 페이스북에서 마크 주커버그 페이스북 CEO 옆에 앉아 연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 2015년 나렌드라 모디(왼쪽) 인도 총리가 캘리포니아주 멘로파크 페이스북에서 마크 주커버그 페이스북 CEO 옆에 앉아 연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2014년까지 역대 최장수 구자라트 주지사를 역임한 모디는 그해 인도 총선에서 “모디노믹스를 인도 전역으로 확산하겠다”며 BJP의 총리 후보에 나섰다. 인도 국민들은 하층민 출신의 능력 있는 모디에게 열광하며 BJP에 표를 몰아줬다.

현재 재임 10년차인 그의 지지율은 80%에 육박(미국 퓨리서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디의 인기 비결에 대해 블룸버그통신은 빈민층을 대상으로 한 대대적인 식량 및 보조금 지원을 꼽았다. 또 그가 총리를 맡는 동안 인도가 세계 5위 경제 대국이 됐고, 주요20국(G20) 정상회의를 유치하거나 달 착륙에 성공하는 등 국제 사회에서 인도인의 자긍심을 높여준 성과가 이어졌다고 평가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023년 9월 9일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G20 정상회담에서 대화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023년 9월 9일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G20 정상회담에서 대화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힌두 극단주의 성향…무슬림 배제 노골화

하지만 모디가 3연임에 성공할 경우, 인도의 민주주의가 후퇴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야당 인사들은 모디의 힌두 민족주의 정책이 마하트마 간디와 네루 초대 총리가 기틀을 잡았던 인도의 세속주의 전통을 훼손하고, 소수자를 소외시킨다고 비판하고 있다.

실제로 모디는 힌두 극단주의적 성향을 노골적으로 드러내왔다. 구자라트 주지사 시절인 2002년 무슬림이 기차를 방화해 힌두교도 58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힌두교도와 무슬림 간 유혈 충돌 사태가 이어졌는데, 모디가 힌두 극단주의 세력의 폭력행위를 암묵적으로 비호하는 방식으로 무슬림 2000여명에 대한 학살을 방조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당시 미국은 이 문제로 모디의 입국을 10년간 금지하기도 했다.

모디는 집권 이후에도 사실상 무슬림을 탄압한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모디 정부는 지난 11일 ‘반(反) 무슬림법’으로 우려를 샀던 시민권 개정법(CAA) 시행을 발표했다. 불법 이민자 중 6개 종교(힌두교·시크교·불교·자이나교·파시교·기독교) 신자에 한해서만 시민권을 부여하는 게 CAA의 골자다. 무슬림에 대한 노골적인 배제라는 지적이 나온 이유다.

그를 비판하는 쪽에서는 모디의 경제 성과에도 거품이 있다고 지적한다. 블룸버그 통신은 “인도는 급속한 성장을 누리고 있지만, 충분한 일자리는 만들지 못했다”고 전했다. 민간 연구회사인 인도경제모니터링센터의 자료에 따르면, 인도의 지난달 실업률은 8%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바라나시에서 열린 로드쇼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바라나시에서 열린 로드쇼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한편 모디 총리가 소속된 BJP는 연방 하원 전체 의석  543석 가운데 370석 확보를 목표로 내걸었다. 이는 2019년 총선보다 67석 늘어난 것이다. 범여권 정당까지 합하면 400석 안팎을 차지할 전망이다. 알자지라는 “어느 한 정당이 370석을 넘는 것은 인도에서 1984년 선거 이후 처음 있는 일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