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재명 반격 "탈당은 자유…경기 질 것 같으니 안 하겠단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조용한 변화는 검은 백조", "입당도 탈당도 자유", "조사는 조사일뿐 경선과 관련 없다"라며 당내 공천 반발에 정면 대응했다.

이 대표는 28일 정책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질문을 하기 전에 몇 말씀 드리겠다"며 공천 갈등과 관련된 발언을 쏟아냈다.

이 대표는 "공천 과정에서 이런저런 소리가 많이 난다. 어느 사람 하나 귀하지 않은 게 있겠냐"며 "대한민국의 미래를 다 맡길 좋은 후보지만 모두 후보가 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홍익표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홍익표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강물이 흘러 바다로 가는 것처럼 세대교체와 기회가 있어야 하고 국민 눈높이에 맞는 선발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구태의연한 기득권을 그냥 안정시키고 가까운 사람 다 꽂아넣는 국민의힘 방식은 하지 않는다"라고 역공을 펼쳤다.

이 대표는 언론을 향해서도 "공천받으면 친명이 되고, 탈락하면 비명이 되는 거 자제해달라"며 "당내 공천과 후유증은 국민의힘이 더 심한데 오히려 그쪽은 조용한 공천이라고 엄호를 하면서 민주당 공천에 대해서는 사실과 다른 엉터리 왜곡이 눈에 띈다"고 주장했다.

또 "변화에는 반드시 소리가 날 수밖에 없다. 조용한 변화는 마치 검은 백조 같은 것"이라며 "위치를 잃고 반발하고 항의하는 것은 이상하거나 잘못된 것이 아닌 자연스러운 과정"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매직짐 휘트니스에서 열린 직장인 간담회에 앞서 트레이너로부터 운동을 배우고 있다 국회사진기지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매직짐 휘트니스에서 열린 직장인 간담회에 앞서 트레이너로부터 운동을 배우고 있다 국회사진기지단

홍영표 의원이 민주당을 멸문정당이라고 비판하고, 임종석 전 의원이 지도부에 공천 관련 재의결을 요청한 것에 대해서는 "가지들은 부딪힐 수 있지만 거대한 나무의 한 부분이다. 우리는 같은 뿌리에서 나왔고 같은 기둥 속에 큰 줄기를 함께 한다"며 "우리는 명문 정당이고 국민 기대치에 맞게 단합해서 선거를 충실하게 이행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갈등도 있지만 충분한 대화를 통해서 최대한 원만하게 해결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최고위원 사퇴 의사를 밝힌 고민정 의원에 대해선 "연락드리고 있다. 조속한 시일내 복귀하도록 요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의총에서 여론조사 업체 선정의 문제에 대해 책임자 사퇴 요구가 나온 것에 대해서는 "오해와 과장에 의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 대표는 "조사는 조사일 뿐"이라며 "내부 판단에 의한 조사이기 때문에 경선과 상관없다. 관련지어 관련 있는 것처럼, 당내 문제 있는 것처럼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주장했다.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공천 갈등으로 인한 탈당에 대해서는 "최근 탈당하시는 분들이 한두분 계신 것 같은데 입당도 자유고 탈당도 자유다"라고 말했다. 이어 "분명한 것은 경기하다가 질 것 같으니까 경기 안 하겠다"라고 언급하며 "국민이 보기에는 규칙은 이미 정해져있다"고 답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