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개전 후 최대 제재" 美 대러 제재 발표…韓기업 1곳 포함됐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미국 정부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2년(24일)을 앞두고 러시아 관련 대규모 신규 제재를 발표했다. 제재 명단에는 한국 기업이 포함돼 논란이 예상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500개 넘는 기관 제재…개전 이후 최대 규모

미국 재무부와 국무부는 러시아가 억압과 인권 침해, 우크라이나 공격에 대한 대가를 치르도록 500개가 넘는 대상을 제재한다고 23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재무부는 "개전 이후 최대 규모의 제재"라고 설명했다.

이번 제재는 러시아의 주요 수입원인 에너지 산업과 군산복합체 등을 조준했다. 북한산 탄약과 무기를 운송하는 데 역할을 한 러시아 기업, 러시아가 이란산 드론을 조달·생산하는 데 관여한 기업 등도 제재 대상에 포함됐다.

러시아의 '미르' 결제 시스템 운영사, 은행, 투자회사, 핀테크 기업 등 금융 기업도 대거 제재 대상에 추가됐다. 러시아를 국제금융체계에서 더 고립시키려는 취지다. 지난 16일 옥중 의문사한 러시아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의 죽음과 관련된 러시아 당국자 3명도 제재 대상이 됐다.

23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암마인에 있는 옛 러시아 영사관 앞에 나발니를 추모하는 초상화와 꽃이 놓여 있다. AFP=연합뉴스

23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암마인에 있는 옛 러시아 영사관 앞에 나발니를 추모하는 초상화와 꽃이 놓여 있다. AFP=연합뉴스

러시아를 지원한 제3국 소재 기업과 개인에 대한 제재도 부과했다. 중국, 세르비아, 아랍에미리트(UAE), 리히텐슈타인, 독일, 아일랜드, 에스토니아 등 11개 국가 소재 26개 기업과 개인이 제재 대상이다.

국무부는 우크라이나 아이들을 러시아로 강제로 데려가는 데 관여한 러시아 인사들에 대한 비자 발급도 금지할 계획이다.

수출통제 대상 93곳 중 한국 기업 포함 

이와 함께 상무부 산업안보국(BIS)은 중국, 인도, 키르기스스탄, 러시아, 튀르키예, 아랍에미리트(UAE), 한국 등에 소재한 93개 기업을 신규 수출 통제 대상에 추가했다.

한국 기업으로는 대성국제무역(Daesung International Trading)이 포함됐다. 이 기업은 경상남도 김해 상동면에 위치했다고 BIS는 밝혔다. 한국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이 기업은 한국에 등록된 법인이지만 대표는 파키스탄 사람이다.

러시아 드론 공격으로 피해를 입은 우크라이나의 한 아파트 건물 앞에 지역 주민들이 서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 드론 공격으로 피해를 입은 우크라이나의 한 아파트 건물 앞에 지역 주민들이 서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BIS는 이들 기업에 대해 “러시아 사용자를 위해 미국산 공작기계, 전자 시험장비, 공작기계 부품 등을 허가 없이 구해 러시아의 산업 부문을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