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스마트폰·TV·가전에 AI 접목…당신을 이해하는 전자기기될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8면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 이 9일 CES 2024 간담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 이 9일 CES 2024 간담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5년 뒤 가전이 어떻게 변할까요? 생성 AI(인공지능)가 등장한 이후엔 너무 빠르게 변하고 있어서 (이 질문에) 답을 할 수가 없어요. 우리가 상상하는 것보다 빠르게 변하는 건 분명합니다.”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DX부문장)은 이같이 말하며 “5년 뒤 가전 생활은 정말 멋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시저스팰리스에서 열린 소비자가전쇼(CES) 2024 기자간담회에서다. 그는 “스마트폰, TV·가전, 자동차까지 연결된 사용자 경험은 정교하게 개인화된 서비스로 발전하고 있다”며 “여기에 AI를 접목해 기기 간 연결을 넘어, 고객을 가장 잘 이해하는 ‘차원이 다른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삼성전자는 이번 CES 2024에서 AI 컴패니언(AI 집사로봇) ‘볼리’, 카메라로 식자재를 자동 관리하는 ‘AI 비전 인사이드’ 기능이 탑재된 냉장고 등을 선보였다. 또 다음 주에 공개할 스마트폰 갤럭시S24에 실시간 통역 등을 네트워크 연결 없이 스마트폰에서 구동하는 ‘온디바이스 AI’ 탑재를 예고한 상황이다.

올해 처음 공개해 화제를 모은 투명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에 대해선 “투명 디스플레이 시장이 점점 커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마이크로 LED 등과 같은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 개발과 시장 개척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한편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볼리, 뮤직 프레임 등 제품도 꾸준히 선보일 계획”이라고 했다.

한편 올해 경영 전망에 대해 한 부회장은 “지난해보다는 훨씬 더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겠다. 미래 준비를 위한 인재와 기술 확보, 투자 등은 빠르고 과감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