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커 "뿌듯하다"…감기몸살 캡틴 목에 금메달 걸어준 한국 LOL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나란히 시상대에 선 정지훈(왼쪽)과 이상혁. 뉴스1

나란히 시상대에 선 정지훈(왼쪽)과 이상혁. 뉴스1

"출전은 못 했지만, 팀으로서 금메달을 따게 돼 너무도 뿌듯하다."

한국 리그 오브 레전드(LoL) 대표팀의 주장이자 수퍼스타 '페이커' 이상혁(27)이 고대하던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목에 건 소감을 밝혔다. 한국은 29일 중국 항저우 e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e스포츠 LoL 결승전에서 대만에 세트 점수 2-0으로 승리했다. 대회 전승 우승이다. 한국은 e스포츠는 정식종목이 된 첫 대회에서 최고 인기 종목인 LoL의 초대 챔피언으로 기록됐다.

이상혁은 결승 무대에 나서지 못했다. 미드 라이너가 포지션인 그는 '쵸비' 정지훈(22·젠지)에게 주전 자리를 내줬다. 조별리그 카자흐스탄전에서 한 세트만 뛰었을 뿐이다. 준결승 뒤 이상혁은 "감기와 몸살로 힘들었다"고 밝혔다. 이상혁은 우승 후 인터뷰에서 "(결승전에) 출전해서 우승했다면 가장 좋았겠지만, 팀으로서는 내가 출전하지 않아도 승리할 수 있는, 그런 저력이 있다는 데에 매우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쵸비 선수가 굉장히 잘해서 우리가 한 세트도 내주지 않고 우승했다. 선발에 대해서는 감독님이 증명을 잘하신 것 같다"며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경기 전 동료들에게 어떤 말을 해줬느냐는 질문에 이상혁은 "내 조언이 필요 없을 정도로 너무 잘해서 그저 응원의 말 정도만 해줬다"고 말했다.

이상혁은 재수 끝에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e스포츠가 시범종목이었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그는 중국에 패해 은메달에 그쳤다. 이상혁은 "정식 종목으로 채택이 되면서 그 첫 발자취에 금메달을 한국의 이름으로 딱 남기게 된 것에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3년 뒤 다음 아시안게임에 기회가 된다면 꼭 나가서 좋은 경험을 해 보고 싶다"고 말했다.

팬들이 '축구의 신'인 리오넬 메시(인터 마이애미)에 빗대 '온라인 메시'라고 부르는 것에 대해선 "그동안 이뤄놓은 업적이 조금 있기 때문에 많은 분이 그렇게 불러주시는 것에 대해서 굉장히 감사한 마음이다.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마음이 든다"고 말했다. 정지훈은 "주전으로 나가서 못 하면, 내가 아닌 다른 미드 선수(이상혁)에게도 너무 미안한 일이라 더 잘하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