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고려대 졸업 앞두고, 돌연 쓰러진 20대…6명 살리고 떠났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왼쪽부터 이주용씨 아버지, 이주용씨, 동생, 어머니. 사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사진 왼쪽부터 이주용씨 아버지, 이주용씨, 동생, 어머니. 사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졸업을 앞둔 20대 대학생이 6명에게 새 생명을 주고 세상을 떠났다.

13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뇌사 상태였던 고려대학생 이주용(24)씨가 지난달 27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서 심장·폐장·간장·신장·췌장·안구를 기증해 6명의 생명을 살렸다.

고 이주용씨. 사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고 이주용씨. 사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대학교 4학년이던 이씨는 1학기 마지막 시험을 마치고 집에 돌아와 가족과 식사를 마치고 방으로 들어가는 중 쓰러졌다. 동생 신고로 119구급대를 통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 상태에 빠졌다.

이씨 가족은 “다시는 깨어날 수 없다”는 의료진 말에 젊고 건강한 아들이 어디 선가라도 살아 숨 쉬길 바라는 마음으로 장기 기증을 결심했다고 한다. 이씨 외할머니가 오랜 기간 신장 투석 중이라 병마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이들의 마음을 이해해 이식을 기다리는 환자 측에 힘이 됐으면 하는 바람도 더해졌다. 유족 측은 “이씨가 쓰러진 날 위기가 몇 차례 있었지만 기증하는 순간까지 견뎌준 것이 존경스럽고 고마운 일”이라고 말했다. “정말 사랑했기에 그대로 떠나갔다면 견디지 못했을 텐데 이씨와 이별을 준비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는 것이다.

서울에서 2남 중 첫째로 태어난 이씨는 밝고 재밌는 성격으로 주위 사람을 즐겁게 하는 ‘분위기 메이커’로 통했다고 한다. 다방면에서 재주가 많았는데, 책 읽기를 좋아했고 조깅과 자전거를 즐기며 운동을 꾸준히 해왔다. 또 경기도 구리시 구립시립청소년교향악단과 고려대학교 관악부에서 플루트를 연주했다.

이씨 어머니는 이씨에게 “주용아 정말 너무 보고 싶고 그리워. 매일 아침 네 방을 보면 아직 잠들어 있을 거 같고 함께 있는 것 같아. 엄마가 못 지켜준 거 미안하고 떠나는 순간은 네가 원하는 대로 된 거라고 생각해. 우리 주용이 너무 사랑하는 거 알지? 주용이가 엄마 우는 거 싫어하는지 아는데, 조금만 울 테니 이해해 줘. 사랑해 주용아”라는 마지막 인사를 보냈다.

이씨의 장기 기증 과정을 담당한 조아름 코디네이터는 “이씨가 받은 사랑이 새 삶을 살게 되는 수혜자에게도 전해지길 바란다”라며 “이씨의 숭고한 생명 나눔이 잘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