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끝에 끈 생명유지 장치...'혼수상태' 20대, 기적이 일어났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혼수상태에 빠져있던 20대 남자가 생명유지 장치를 끄자 오히려 기적적으로 살아난 사연이 알려져 이목을 모은다.

25일 뉴질랜드 매체 스터프 보도에 따르면 뉴질랜드 남섬 크라이스트처치에 사는 윈턴 킹(29)은 지난해 10월 친구의 약혼식을 끝내고 술집에 갔다가 싸움이 붙어 기습 펀치에 머리를 맞고 쓰러졌다.

이로 인해 킹은 심각한 뇌 손상을 입었고,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에 실려간 뒤부터 생명유지 장치의 도움을 받았다.

지붕 기술자로 동네 럭비 클럽의 유망한 럭비 선수이기도 했던 그는 인위적 혼수상태 속에서 뇌졸중도 겪었다.

가족들은 킹의 상태를 옛날로 되돌리는 게 불가능할 뿐만 아니라 만약 회복된다 해도 오른쪽 몸을 쓰지 못할 것이란 말을 듣고 절망했다.

킹의 어머니와 2명의 누나는 고민 끝에 킹이 그런 삶은 원치 않을 것이라는 판단을 내리고 의료진에게 생명유지 장치를 꺼달라고 요청했다.

기적은 그 다음부터 벌어졌다. 킹이 생명유지 장치를 멈춘 후에도 호흡을 계속 이어간 것. 또 시간이 지날수록 건강 상태가 호전됐고, 킹은 혼수상태에서 깨어났다.

그는 서서히 의식을 찾으면서 가족들에게 미소를 보여주더니 몇 주가 지난 후부턴 말도 하기 시작했다.

친구와 가족의 이름을 말하는 것은 물론이고 병문안을 온 친구에게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현재는 옛날처럼 말하고 걷는 등 사지가 거의 다 정상으로 돌아왔다.

의사들은 킹의 회복에 대해 기적이라며 놀라고 있다. 그의 상태를 찍은 컴퓨터단층촬영(CT) 영상은 의과대학 강의실에서 학습 자료로 사용될 예정이다.

다만 아직까지 회복이 필요한 부분도 많이 남아있다. 킹은 시력이 손상돼 운전을 할 수 없으며 기억력도 지속성이나 일관성이 부족한 상태다.

그는 아버지가 오래전에 세상을 떠났다는 사실도 기억하지 못해 몇 번씩 설명해주어야만 한다. 스마트폰 비밀번호는 기억할 수 있지만 아침 식사로 무엇을 먹었는지는 기억해내지 못한다.

킹은 "말하고 싶은 건 알겠는데 그것을 제대로 설명할 수가 없다. 기분이 묘하다"고 말했다.

킹의 누나 소우먼은 “가족들에게는 조용한 아이였지만 친구들에게는 ‘신의 선물’ 같은 아이였다는데 믿어지지 않는다”면서 “재판 과정이 남아 있지만 지금은킹의 회복에만 관심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