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안철수 "나경원 같은 선택? 꿈 꾸지마…윤핵관 지휘자는 장제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의원이 3일 “제가 나경원 전 의원과 똑같은 선택을 할 거라고 꿈도 꾸지 말라”며 본인을 겨냥한 친윤계의 파상공세에 맞서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안 의원은 이날 유튜브채널 ‘펜앤드마이크’와 인터뷰에서 “나 전 의원 훌륭하신 분이지만 만약에 제가 똑같은 조건에 똑같은 위치에 있었으면 저는 제 성격상 절대로 그만두지 않는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 윤핵관에 대해 “그 사람들한테는 대통령의 어떤 안위는 안중에도 없고 자기들의 다음 공천이 중요하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3·8 전당대회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3·8 전당대회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안 의원은 ‘윤핵관의 지휘자는 누구라고 생각하느냐’라는 질문에 “윤핵관의 지휘자는 장제원 의원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친윤계의 핵심으로 꼽히는 장 의원은 당권 주자인 김기현 후보와 우호적 관계를 형성해 이른바 ‘김장연대’를 구축하고 있다.

대선 직후부터 인수위를 거치면서 안 의원은 장 의원과 긴밀하게 협력했다. 이를 두고 이준석 전 대표로부터 ‘간장연대’라고 꼬집기도 했다. 하지만 당대표 선거가 본격화되고 안 후보를 겨냥한 친윤계의 공세가 강화되면서 안 후보가 작심하고 장 후보를 비판하고 나선 것이다.

안 후보는 당권 경쟁자 김기현 의원을 지지하는 당내 친윤계의 맹공에 대해 “어떤 수를 써서라도 끝까지 버텨서 당 대표가 돼서 꼭 내년 총선을 승리로 이끌려고 그렇게 정말 마음 굳게 마음먹고 있다”며 “저는 절대 포기 안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윤 대통령 최근 지지율이 하락세라는 지적에 “사실 (지지율이) 떨어진 이유는 저는 윤핵관에서 찾는다”며 “윤핵관에서 너무 심하고 무리하게 사람들을 쳐내고 자기들만의 아성을 구축하고 이익 집단화되는 그런 모습들을 국민들이 제일 싫어한다”고 질타했다.

‘윤심이 언제쯤 드러날 것인가’라는 취지의 질문에 안 후보는 “그런 일은없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전당대회에)오히려 윤심이안 나온다기보다는 지금 시점에서는 중립적이다. 저는 그렇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안 후보가 당대표가 되어도 충분히 수용할 수 있다고 보시느냐’라는 질문에 “그렇게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진짜 싸움은 내년도 총선으로 보고 있다”라며 “총선에서 국민의힘이 제2당이 된다면 대한민국은 망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당권 도전에서 적은 누구인가’라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하며 “당원들의 마음을 얻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