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38선 분단식 휴전' 제안설…우크라 "한국도 후회" 일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올렉시 다닐로우 우크라이나 국가안보국방위원회(NSC) 서기가 지난해 7월 러시아 침공과 관련해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올렉시 다닐로우 우크라이나 국가안보국방위원회(NSC) 서기가 지난해 7월 러시아 침공과 관련해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한반도와 같은 분단국가로 만들려고 한다는 우크라이나 정부 고위 인사의 주장이 나왔다.

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국영 통신사 우크라인폼에 따르면 올렉시 다닐로우 우크라이나 국가안보국방위원회(NSC) 서기는 전날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현재 (러시아로부터) '한국식 시나리오'를 제안받고 있다"며 "(남북한을 갈라놓은) 이른바 '38도선(한반도 군사분계선)'이다"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는) 여기 우크라이나 사람들이 있고, 저기엔 다른 우크라이나 사람들이 있다고 말한다"면서 "나는 그들이 우리에게 제안할 수 있는 옵션 중 하나가 38도선이란 걸 확실히 알고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 측은 지난해 9월 주민투표를 거쳐 러시아 영토에 편입한 도네츠크·루한스크·자포리자·헤르손 등 우크라이나 내 4개 점령지를 러시아에 양보하는 내용의 국토 분단을 휴전 조건으로 제시하고 있다.

다닐로우 서기는 "현재 드미트리 코작 러시아 대통령 행정실 부실장이 유럽의 은퇴한 정치인들을 만나 현 상황(4개 점령지 병합 상태)에서 휴전하기 위해 '러시아가 많은 양보를 할 준비가 돼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며 "우리를 휴전 협상 테이블로 끌어들이려고 수를 쓰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우크라이나 측은 영토 분단을 의미하는 한국식 휴전 시나리오엔 동의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다닐로우 서기는 "최근 한국 대표들과 대화를 나눠 보니 그들은 (한반도를 두 부분으로 나누는 식으로) 양보한 것이 실수였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이제 한국인들은 (장기적 분단이란) 문제를 안고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그는 해당 발언을 한 한국 대표가 누구인지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러시아로부터 '한국식 분단' 휴전 구상이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초기인 지난해 3월 키릴로 부다노프 우크라이나 국방장관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한국처럼 둘로 쪼개려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그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동·남부 지역을 우크라이나에서 분리하는 군사경계선을 그으려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왼쪽)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FP=연합뉴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왼쪽)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FP=연합뉴스

한편 다닐로우 서기는 다음 달 벨라루스의 전쟁 개입 등으로 우크라이나 전황이 더욱 격화할 수 있다고 예상하기도 했다. 그는 "전쟁이 고조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결론 내릴 수 있는 많은 지표가 있다"면서 "(러시아는) 현재 벨라루스를 공개적인 대립으로 끌어들이려는 강한 의지를 갖고 있으며, 러시아 정보기관들은 이를 위해 도발을 감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이러한 러시아의 시도는 코작 부실장이 유럽 정치권과의 회담에서 '민스크 협정'과 유사한 평화협정을 체결하도록 설득하고 있는 과정과 맞물려 있다"고 덧붙였다. 민스크 협정은 2014년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내전을 끝내기 위해 이해 당사자인 우크라이나와 러시아가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중재하에 체결한 협정이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