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친환경·생태계 보호’ 세포배양 연어육…SK, 지속가능식품 사업 다각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와일드타입 연어 제품. 사진 SK

와일드타입 연어 제품. 사진 SK

SK가 차세대 식품 시장으로 주목받는 지속가능 식품 사업에 나서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SK는 세포배양 연어육을 개발한 미국 업체 와일드타입에 약 100억원을 투자한다고 24일 밝혔다.

2016년 설립된 와일드타입은 세포배양 기술로 실제 연어와 유사한 식감과 맛, 형태를 구현하는 데 성공해 내년을 목표로 연어 스테이크, 필렛 등 제품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아직 상업화 생산 전임에도 상품성을 인정받아 미국 주요 프랜차이즈 기업들과 공급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이 업체의 제품은 지난 8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미국 출장 중 와일드타입을 방문한 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도 소개됐다. 최 회장은 친환경·생태계 보호에 기여할 수 있는 지속가능 식품으로 평가했다.

세포배양으로 만들어낸 연어초밥. 사진 최태원 SK그룹 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세포배양으로 만들어낸 연어초밥. 사진 최태원 SK그룹 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아울러 SK는 대체 유(乳)단백질을 생산하는 미국 퍼펙트데이 및 한국의 매일유업과 지속가능 식품 사업 협력 관련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대체 유단백질 기반 제품 사업을 위한 합작법인 설립을 추진한다.

SK는 앞서 2020년과 2021년 두 차례 퍼펙트데이에 약 1200억원을 투자한 바 있다. 퍼펙트데이는 세계 최초로 단백질 생성 유전자에 미생물을 결합한 발효 방식으로 단백질 생산에 성공한 업체다. 네슬레 등 여러 식품업체에 아이스크림, 초콜릿, 크림치즈 등의 원료가 되는 우유 단백질을 공급한다. 퍼펙트데이가 생산하는 유단백질은 탄소발자국 국제표준규격(ISO 14067) 검토를 거쳐 온실가스 배출량 97% 절감, 물 사용량 99% 절감, 에너지 사용량 60% 절감 등 효과를 인정받았다.

SK가 지난해와 올해 500억원을 투자한 영국의 식물성 고기 생산업체 미트리스팜도 세계 시장에서 성장 잠재력을 높이 평가받아 아주IB투자로부터 100억원의 투자 유치를 받았다. 미트리스팜은 현재 유럽 시장에서 햄버거 패티, 소시지 등 30여 개의 제품을 판매 중인 가운데 주력 제품인 다짐육은 영국 식물성 고기 시장 내 판매 1위를 달성했다.

이번 와일드타입 투자로 SK는 식물성 고기(미트리스팜), 미생물 발효 단백질(퍼펙트데이·네이처스파인드)에 이어 세포배양 식품까지 아우르는 지속가능 식품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게 됐다.

김무환 SK 그린투자센터장은 “기후변화를 극복하기 위한 과정이 곧 미래 가치를 포착하는 기회가 될 수 있다”며 “지속가능 식품 등 그린 산업의 폭발적 성장에 대비해 주도권을 선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