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핼러윈 위험 예측 못해…국정조사 결정하면 따를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오세훈 서울시장은 7일 이태원 참사 관련해 '시는 위험을 인지했느냐'는 질의에 대해 "미처 예측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사퇴할 용의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사퇴하는 것만이 책임지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오 시장은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그날(사고 당일) 10만 명 이상이 운집할 것으로 예상됐는데 시는 위험을 인지했느냐'는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현안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현안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 시장은 '시가 처음 사고를 인지한 시점이 언제였느냐'는 박성민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이 현장에 가장 먼저 출동할 수 있는 직위에 있다"며 "소방재난본부에서 처음 신고를 받고 파악해 3개 소방서에 출동 지령을 내린 것이 시에서 한 첫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태원역 무정차가 이뤄지지 않아 골든타임을 놓쳤다'는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의 지적에 대해서는 "무한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김교흥 민주당 의원이 참사 당시 유럽 출장과 관련해 '외유'라는 표현을 쓰자 "자꾸 외유라는 표현을 쓰는데 출장이다. 일하러 갔다"며 "김의승 행정1부시장에게 각별히 신경 써달라고 지시하고 갔다. 아무것도 안 한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국정조사에 대한 생각을 묻는 송재호 민주당 의원 질의에는 "국회에서 정해주는 대로 따르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수사 중이라 논란의 여지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워낙 국가적 참사이고 사안의 중대성을 비춰볼 때 여야 간 합의만 되면 서울시는 모든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송 의원이 추가 질의에서 "정치가로서, 희생된 시민이 뽑은 정치인으로서 떳떳하게 책임지고 사퇴할 용의는 없느냐"고 묻자, 오 시장은 "책임지는 방법이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는데, 사퇴하는 것만이 책임을 지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일축했다.

한편 박희영 용산구청장도 이날 국회에 출석해 "유가족과 국민께 사과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구청장으로서 책임을 회피하지 않고 진상규명에 성실히 임하겠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