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러군 수뇌부, 전술핵 무기 사용 시점 논의...美정부 놀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러시아군 수뇌부가 최근 우크라이나에 전술핵 무기를 언제, 어떻게 사용할지 논의하기 위해 대화를 나눴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일(현지시간) 복수의 미 고위 관리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미 관리들에 따르면 러시아군 수뇌부가 이런 대화를 나눴다는 정보는 지난달 중순 미 정부 내에서 공유됐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연합뉴스

NYT는 러시아 군 수뇌부가 이같은 논의를 한 사실은 핵무기 사용에 대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위협이 단지 말이 아닐 수 있음을 시사해 조 바이든 정부를 놀라게 했다고 전했다. 또 러시아의 핵 위협에 대한 미국과 동맹국들의 우려를 더욱 고조시키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 관리들은 러시아가 공격을 준비하기 위해 핵무기를 옮기거나 다른 전술적 조치를 취한다는 증거는 아직 보지 못했다고 밝혔다.

NYT에 따르면 존 커비 미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이와 관련된 언급을 거부했다. 다만 그는 "우리는 처음부터 핵무기 사용 가능성에 대한 러시아의 발언을 깊이 우려하고 있다는 것을 분명히 해왔고, 우린 그것들을 심각하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최선을 다해 계속 주시하고 있다"며 "러시아가 (핵무기) 사용을 준비 중이란 징후는 보이지 않고 있다"고 했다.

또 푸틴 대통령은 군 수뇌부가 전술핵 무기 사용 시점 등을 논의한 이번 대화에 참여하지 않았으며, 대화의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고 매체는 전했다.

미국은 러시아가 전술핵무기 2000기를 보유한 것으로 추정 중이며, 최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전장에서 밀리고 있는 상황에서 핵무기 카드를 꺼낼 가능성을 주시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