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손' 손흥민의 소신발언 "(이)강인이 만을 위한 팀은 아냐"

중앙일보

입력 2022.09.28 00:07

업데이트 2022.09.28 09:12

 카메룬전에서 벤치를 지킨 이강인(왼쪽)을 위로해주는 손흥민(오른쪽). 연합뉴스

카메룬전에서 벤치를 지킨 이강인(왼쪽)을 위로해주는 손흥민(오른쪽). 연합뉴스

“제가 어떤 말로 위로를 해줘야 할지 모르겠어요. 이건 확실한 것 같아요. (이)강인이가 정말 좋은 선수고 리그에서 잘하고 있지만, 강인이 만을 위한 팀은 안된다고 생각해요.”

한국축구대표팀 ‘캡틴 손’ 손흥민(30·토트넘)이 9월 A매치 2연전에서 출전시간 0분에 그친 이강인(21·마요르카)에 대해 소신발언했다. 동시에 위로도 전했다.

손흥민은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카메룬과의 평가전에서 헤딩 결승골을 터트려 1-0 승리를 이끌었다. 반면 이강인은 교체명단에 포함됐지만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스페인 라리가에서 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올린 마요르카 이강인은 1년 6개월 만에 태극마크를 달았다. 하지만 지난 23일 코스타리카전에 이어 2경기에서 출전시간 0분에 그쳤다. 카메룬전 후반 막판 5만9000여 명이 들어찬 관중석에서 축구팬들이 “이강인! 이강인!”을 외치는 이례적인 광경이 연출됐다. 그러나 파울루 벤투 감독은 이강인을 끝내 외면했다. 대신 권창훈(김천), 나상호(서울) 등 5명 선수를 교체투입했다.

경기 후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손흥민은 이강인 관련 질문을 받았다. 손흥민은 “축구팬 분들도 강인이를 보고 싶었을 거다. 나도 축구 팬으로서 강인이가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경기하는 걸 보면 좋겠지만, (벤투) 감독님도 생각과 이유가 있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손흥민은 “강인이만 경기를 안 뛴 게 아니잖아요. K리그에서 잘하는 선수들도 대표팀에서 뛰고 싶어서 왔을텐데 얼마나 실망스러웠겠어요”라고 말했다.

경기 후 이강인을 격려해주는 대표팀 주장 손흥민(오른쪽). 연합뉴스

경기 후 이강인을 격려해주는 대표팀 주장 손흥민(오른쪽). 연합뉴스

그러면서도 손흥민은 “모든 집중이 너무 강인이한테만 가면 큰 상처가 될 수 있다. 저도 비슷한 경험을 해봤던 사람이다. 우리가 강인이에게 너무 많은 걸 바라고 있지 않나 되돌아 봐야 한다”고 말했다. 대표팀 초창기 때 소집되고도 경기를 못 뛴 적이 있는 손흥민이 후배를 위해 진심으로 전하는 위로였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 후 이강인을 따뜻하게 안으며 격려해줬다.

앞서 믹스트존에서 만난 이강인은 “다시 대표팀에 올 수 있게 돼 좋았고 좋은 경험이었다. 축구선수로서 뛰고 싶은 마음이 커 아쉽지만, 제가 선택할 수 없는 것이다. 다시 소속팀에 돌아가 최고의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 밖에 없다”고 말했다.

팬들이 이름을 외쳐준 것에 대해 이강인은 “선수로서 감사했다. 많이 응원해주셨으니 소속팀에 돌아가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