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백악관 "이란, 러시아에 공격용 드론 수백대 공급 채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11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11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1일(현지시간) 이란이 러시아에 공격용 무인항공기(드론) 등 무기를 공급하려 한다는 첩보가 있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설리번 보좌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 정보에 따르면 이란 정부는 무기 탑재 가능한 무인기(UAV)와 같은 드론 수백 대를 러시아에 이른 시일 내에 제공하려고 채비 중"이라고 말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란이 이미 러시아에 이들 무기를 보냈는지는 불투명하지만, 이르면 이달 중에 이란이 러시아군을 대상으로 관련 훈련을 진행할 것이란 첩보를 입수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이란이 올해 초 사우디아라비아를 공격한 예멘 후티 반군에도 유사한 드론을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러, 드론기술 부족해 이란산 선택"

드론은 전장에서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정밀 목표물 타격 등 공격부터 정찰까지 다방면으로 활용된다. 우크라이나는 미국으로부터 지원 받은 이른바 '가미카제 드론' 스위치 블레이드 등 최첨단 공격용 무기를 실전에 쓰고 있다. 특히 튀르키예(터키)산 바이락타르 TB2 드론은 침공 초기부터 러시아군을 무력화하며 맹위를 떨쳤다.

 우크라이나군에 보내진 튀르키예산 바이락타르 TB2 드론. [로이터=연합뉴스]

우크라이나군에 보내진 튀르키예산 바이락타르 TB2 드론. [로이터=연합뉴스]

반면 러시아는 서방 제재 등으로 인해 드론 개발에 뒤처지며, 관련 무기 경쟁에서 밀리고 있는 상황이다. 미국 싱크탱크 해군분석연구소(CNA)의 러시아 군사분석가 마이클 코프만은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다수의 정찰용 드론을 잃었다"며 "공격용 드론의 경우엔 아직 기술 초기 단계 수준이라 자체 생산하기도 어려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무엘 벤데트 CNA 군사분석가는 AP통신에 "러시아가 드론 공급처로 이란을 택한 건 타당해 보인다"며 "이란은 20년 이상 드론 전투부대를 정비해왔고, 러시아보다 더 많은 전투 경험을 갖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란의 드론은 수백 ㎞를 날아가 미국의 방공망을 뚫거나 사우디 정유공장 등 목표물을 타격하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 벤데트는 "이란 드론이 우크라이나 발전소나 정유공장 등 주요 기반시설을 파괴하는 데 매우 효과적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이 러시아를 지원하는 이란 정부를 공개 비판한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미 인터넷매체 악시오스가 전했다. 외신들은 백악관의 이 같은 발언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이스라엘·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 순방을 앞둔 시점에 나온 것에도 주목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13일부터 이들 2개국 순방에서 이란의 핵 개발 프로그램과 군사활동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우크라 동부 아파트 희생자 33명으로 늘어

이날도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의 민간인을 대상으로 미사일 폭격을 지속했다. 파블로 키릴렌코 도네츠크 주(州) 주지사는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지난 24시간 동안 최소 8명이 사망했다"며 "지난 2월 침공 이후 최소 10개 도시와 마을이 공격받아 민간인 600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말했다. 이에 도네츠크 주 주민의 80%가 국내·외로 대피했고, 남아있는 주민 34만 명에는 대피령이 내려진 상황이다.

가디언에 따르면 전날 러시아군이 단행한 도네츠크 주 바흐무트 시(市) 차시우야르 마을의 5층짜리 아파트 공격 희생자는 33명으로 늘어났다. 이 중 9세 어린이 시신도 발견됐다고 한다. 우크라이나 내무부는 "부서진 잔해 속 구조 작업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곳으로부터 9마일(약 14.4㎞) 떨어진 지역에서는 러시아군이 국제법상으로 금지된 소이탄으로 공격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지난 10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도네츠크 주의 차시우 야르 마을에서 5층짜리 아파트가 러시아군 폭격으로 파괴됐다. [AP=연합뉴스]

지난 10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도네츠크 주의 차시우 야르 마을에서 5층짜리 아파트가 러시아군 폭격으로 파괴됐다. [AP=연합뉴스]

같은 날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 북동부의 제2 도시 하르키우에 있는 학교와 아파트 등 민간 건물을 포탄으로 파괴했다. 러시아군 점령지인 남부 헤르손에서도 이날 밤 폭격이 이어졌다. 우크라이나 측은 러시아군이 카호우카 수력발전소를 공격했다고 전했다.

러시아 국적 취득 간소화, 우크라 전국민 대상으로 확대

이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러시아 국적 취득 간소화 절차를 우크라이나 전역의 모든 국민을 대상으로 확대하는 대통령령에 서명했다. 앞서 러시아는 2019년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에 이어 침공 이후 점령한 헤르손과 자포리자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러시아 시민권을 신속 발급하는 절차를 확대 적용한 바 있다. 러시아 국영 타스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내무부는 지난달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와 루한스크 주민 80만 명 이상이 간소화 절차에 따라 러시아 국적을 취득했다고 주장했다.

현재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 영토의 5분의 1을 점령 중이다. NYT는 "이 같은 결정은 러시아가 현재 장악 중인 우크라이나 영토에 대한 영구적인 지배권을 확립하기 위한 발판"이라며 "러시아가 (현재 점령지 그 이상으로) 우크라이나 전역을 노리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보도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