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北신규발열 39만명…다급한 김정은 "약 공급 제때 안되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조선중앙TV 캡처=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조선중앙TV 캡처=연합뉴스

북한에서 지난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열자(발열자)가 39만여명이 발생하자 조선노동당중앙위원회 정치국이 또다시 비상협의회를 소집했다.

16일 국가비상방역사령부에 따르면 북한에서 지난 14일 오후 6시부터 전날 오후 6시까지 전국적으로 39만2920여명의 유열자(발열자)가 새로 발생하고 8명이 사망했다. 현재까지 누적 사망자 수는 총 50명이다.

지난달 말부터 전날 오후 6시까지 발생한 전국적인 유열자 총수는 121만3550여명이며 그중 64만8630여명이 완쾌되고 56만4860여명이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은 “회의를 주재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당중앙위원회 정치국이 전염병 전파상황을 신속히 억제 관리하기 위해 국가예비의약품들을 긴급해제해 시급히 보급할 데 대한 비상지시까지 하달하고, 모든 약국들이 24시간 운영체계로 넘어갈 데 대해 지시했지만 아직까지도 동원성을 갖추지 못하고 집행이 바로 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고 전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의약품들이 약국들에 제때에 공급되지 못하고 있는 현 실태를 분석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통신은 “김 위원장은 전국적으로 의약품 취급 및 판매에서 나타나는 여러가지 부정적 현상들을 바로잡지 못하고 있는 데 대해 지적했다”며 “엄중한 시국에조차 아무런 책임도 가책도 느끼지 못하고 아무런 역할도 하지 못하는 중앙검찰소 소장의 직무태공, 직무태만 행위를 신랄히 질책했다”고 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인민군대 군의부문의 강력한 역량을 투입해 평양시 안의 의약품 공급사업을 즉시 안정시킬 데 대한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특별명령을 하달했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이밖에 ▲비상방역사업에 대한 국가 행정통제력 강화 ▲약국들의 의약품 취급 위생 안전성 보장 ▲방역사업에 대한 법적통제 수준 강화 ▲국가적인 위기대응능력 제고 문제 등이 토의됐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