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자택 아크로비스타서 연기…한발 늦은 43명 소방출동 소동

중앙일보

입력 2022.05.14 20:51

업데이트 2022.05.14 20:58

윤석열 대통령의 자책인 서울 서초구 아크로비스타 건물. 이수민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자책인 서울 서초구 아크로비스타 건물. 이수민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사는 서울 서초구 아크로비스타 지하에서 화재 신고가 들어와 소방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4일 소방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50분쯤 아크로비스타 지하 1층 실외기실에서 연기가 난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방이 출동했다.

현장에는 장비 14대와 인력 43명이 투입됐으나, 이미 근처에 있던 경찰이 소화기를 이용해 불을 끈 상태였다.

소방은 담뱃불로 인해 낙엽과 쓰레기가 일부 소실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