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는 마음 줄 곳이 없다...李·尹 아킬레스건, 2030

중앙일보

입력 2021.11.09 00:02

업데이트 2021.11.09 01:07

지면보기

종합 01면

일시적 반등인가, 상승 추세인가.

지난 5일 국민의힘 대선후보로 확정된 윤석열 후보의 지지율이 상승하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지지율은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8일 잇따라 나왔다.

TBS 의뢰로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5~6일 조사해 이날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윤석열 후보 43%, 이재명 후보 31.2%,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4.7%, 정의당 심상정 후보 3.7%,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1.4%로 나타났다. 1주일 전에 비해 윤 후보는 10.6%포인트 급등했고, 이 후보는 2%포인트 하락했다. 양자 대결에서도 윤 후보와 이 후보는 각각 47.3%와 35.2%를 기록해 둘의 격차(12.1%포인트)는 오차범위 밖이었다.

KBS가 의뢰한 한국리서치 여론조사(윤석열 34.6%, 이재명 28.6%)와 SBS가 의뢰한 넥스트리서치 여론조사(윤석열 34.7%, 이재명 30.7%)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았다(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윤 후보가 컨벤션 효과를 톡톡히 누린 것이다.

차기 대선후보 지지도.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차기 대선후보 지지도.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관련기사

변수는 2030세대 지지율이다. 전반적으로 이 후보가 4050에서, 윤 후보가 60대 이상에서 우위를 점하는 것과 달리 2030의 지지 경향은 여전히 안갯속이기 때문이다. 이날 발표된 여론조사에서도 2030의 지지율은 제각각 달랐다.

KSOI 조사에선 다자 대결 기준 이 후보의 20대 지지율(14.7%)은 윤 후보(34.3%)에게 뒤졌지만, 30대에선 윤 후보 35.5%, 이 후보 31.6%로 엇비슷했다. 특히 기존 지지 후보를 ‘계속 지지하겠다’는 비율이 20대 59.5%, 30대 65%로 50대(84.9%)와 60대 이상(84.6%)에 비해 ‘변심’ 가능성이 높았다.

한국리서치 조사에선 20대는 이 후보 16.2%, 윤 후보 16.7%, 30대는 이 후보 24.5%, 윤 후보 24.1%로 사실상 차이가 없었다. 대신 ‘지지 후보 없음’ 비율은 20대 29.8%, 30대 23.1%로 비교적 높은 편이었다.

조사마다 2030 표심 제각각 … 이·윤 누구도 우위 못 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운데)가 8일 국회에서 열린 현안보고 회의에 입장하며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기현 원내대표. 임현동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운데)가 8일 국회에서 열린 현안보고 회의에 입장하며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기현 원내대표. 임현동 기자

넥스트리서치 조사에선 20대는 이 후보 17.9%, 윤 후보 15.5%로 접전이었지만, 30대에선 이 후보가 31.7%로 윤 후보(24.2%)를 7.5%포인트나 앞섰다. 결국 ‘스윙 보터’ 성향이 강한 2030이 아직 두 후보 중 누구에게도 기울어지지 않았다는 의미다. 향후 가장 뜨거운 전장으로 꼽히는 이유다.

이런 와중에 국민의힘에선 2030세대를 둘러싼 경선 후유증이 이어졌다. 윤 후보는 젊은 층의 인기를 얻었던 홍준표 의원에게 연일 “정권교체를 위한 깐부”라며 손을 내밀었지만, 홍 의원은 이날 캠프 해단식에서 “청년 몇 사람 등용하고 같이 사진을 찍고 쇼한다고 2030이 돌아오지 않는다. (내가) 윤 후보와 만난다고 해서 그게 달라질 게 있느냐”며 냉랭한 반응을 보였다.

홍 의원 지지자의 탈당 규모와 관련해서도 김재원 최고위원은 이날 “지난 5일 전당대회 종료부터 8일 오전 현재까지 확인된 탈당자 수는 40명이 전부”라고 했지만, 이준석 대표는 “40명 남짓이라는 것은 허위 정보다. 지난 주말 수도권 선거인단에서만 1800명이 넘는 탈당이 있었고, 탈당자 중 2030 비율은 75%가 넘는다. 2030을 조롱해서 얻고자 하는 정치적 이득은 무엇인가”라고 반박했다.

반면에 이 후보는 현장 행보를 통해 20대 지지율을 끌어올리려고 총력전을 펴고 있다. 이 후보는 지난 5일 대구에서 경북대 학생들과 간담회를 했고, 6일엔 서울의 한 청년공유주택을 찾아 자신의 기본주택 공약을 언급하면서 “우선으로 청년에게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당 중앙선대위 회의에서도 “청년이 희망을 잃게 된 데 대해선 여러 원인이 있겠지만, 민주당과 집권 세력의 책임이 없다고 할 수 없다”며 자성론을 폈다.

윤 후보를 추격해야 하는 상황인 이 후보 측은 2030세대 외에 서울과 소상공인을 지지율 견인의 타깃으로 삼는 전략을 모색하고 있다. 민주당 선대위 관계자는 “자영업자에 대한 손실보상을 강화하고, 이와 함께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패키지로 지급해 이탈한 자영업자 민심을 되돌려야 한다”며 “청년층과의 접점을 더 만들고 문재인 정부보다 더 강력한 부동산 정책으로 서울과 20대 지지율도 회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른바 맞춤형 정책·행보로 ‘이서자(20대·서울·자영업자)’를 겨냥하겠다는 전략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