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국내 화학사 중 처음으로 500억 ESG 전용펀드 조성

중앙일보

입력 2021.09.24 13:14

롯데케미칼이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해 만든 친환경 포장재. [사진 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이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해 만든 친환경 포장재. [사진 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이 국내 석유화학 회사 중 처음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전용 펀드’를 조성한다. 지난 16일 신설한 ESG위원회의 1호 안건이다.

롯데케미칼은 23일 열린 제1회 ESG위원회에서 500억원 규모의 ‘롯데케미칼 ESG펀드’ 조성을 의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청정수소 생산, 탄소 포집·저장·활용(CCUS), 플라스틱 재활용, 에너지 효율화 등 탄소중립 분야에 집중 투자해 친환경 전략을 위한 핵심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기 위해서다. 이 펀드는 국내 화학사 최초의 ESG 전용 펀드로 롯데케미칼이 출자하고 롯데벤처스가 운용을 맡는다.

롯데케미칼과 롯데벤처스는 이노베이션펀드 1, 2호의 운용하며 화학신소재, 차세대 에너지, 바이오·헬스케어 등 미래 유망 기술을 조기 확보하기 위한 투자를 진행해 왔다. 김교현 롯데케미칼 통합 대표이사는 “ESG펀드는 지난 2월 발표한 친환경 전략 ‘그린 프로미스 2030’의 실행을 가속화하고 실질적인 투자를 실행하고자 조성했다”며 “전문 펀드 기능을 살려 친환경 전략과 연계한 사업모델을 발굴하고 파트너사와 협력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각국 기업이 ESG 경영에 관심을 쏟으며 이와 관련한 금융상품도 다양하게 진화하고 있다. 글로벌 화학기업 가운데 최초로 그린본드(녹색채권) 발행에 성공했던 LG화학은 지난 6월 10억 달러(약 1조1000억원) 규모의 녹색채권을 추가 발행했다. 양극재 등 배터리 소재와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관련 소재 분야에 투자하기 위해서다. LG화학이 발행한 ESG채권 누적 규모는 녹색채권을 포함해 3조7000억원 가량이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