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신규확진 1420명, 주말영향 어제보다 198명 줄어… 감소세 지속

2021-10-17 09:34:18

진중권 "이재명 대장동 의혹 정면돌파? 제2 조국 사태 될듯"

중앙일보

입력 2021.09.23 09:46

업데이트 2021.09.23 13:28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태도에 일침을 날렸다.

진 전 교수는 지난 22일 페이스북에 “유감 표명 대신 정면돌파? 제2의 조국 사태가 될 듯”이라며 “그 지겨운 스토리의 반복”이라고 적었다.

그는 이와 함께 이 지사가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한 인정이나 유감 표명보다 개발이익 공공환수 방안 마련 등 이슈에 대한 정면돌파를 선택했다는 분석이 담긴 기사 링크를 공유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또 다른 글에서는 “공무원들의 구체적인 증언이 막 터져 나온다”며 “이걸 몰랐다고? 말이 되는 소리를 해야지”라고 지적했다. 이어 “토건 세력들의 배를 불린 게 누군데”라고 이 지사를 거듭 저격했다.

진 전 교수는 이 지사가 공공개발 이익 전부를 환수하는 방안의 법제화를 추진하겠다는 페이스북 글을 공유하면서 “애쓴다”며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이미 좌초한 민간개발에 공영개발의 외피를 입혀 공적 권한을 이용해 개발업자에게 고속도로를 깔아주고 그 수상한 자들에게 수천억의 불로소득을 안겨준 게 이번 사태의 본질”이라며 “(이 지사가) 환수했다는 5000억원은 어차피 민간개발을 해도 법에 따라 환수하게 돼 있는 것. 외려 공영개발의 명분을 이용해 분양가 상한제를 피해가도록 민간업자에게 특혜를 준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단군 이래 최대의 공공환수사업’으로 치장해 온 그 탁월한 분장술에 놀랄 따름”이라며 “내놓는 해명들에 일관성이 하나도 없다. 얄팍한 잔머리로 수렁을 빠져나갈 수 있다고 믿는 건지, 이거 단군 이래 최대의 비리 사건으로 보인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23일에도 대장동 개발사업 추진 당시 핵심 인물로 지목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최근 휴대전화 번호를 변경하고 외부와 연락을 끊었다는 내용이 담긴 기사를 비롯한 대장동 개발 의혹 관련 언론 보도를 잇달아 페이스북에 올리며 이 지사를 저격하고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