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수박 기득권자들” 이낙연 측 “호남 비하 일베용어”

중앙일보

입력 2021.09.23 00:02

업데이트 2021.09.23 13:19

지면보기

종합 06면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의 명운을 가를 호남 경선(25~26일)을 앞두고 ‘명낙대전’이 격화하고 있다. ‘화천대유’(성남시 대장지구 개발 특혜 의혹) 설전으로 커진 불길에 ‘수박 논란’이 기름을 부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21일 밤 페이스북에 “성남시의 공영개발을 막으려고 발버둥친 것도 성남시 국민의힘 정치인들(이다)”이라며 “저에게 공영개발을 포기하라고 넌지시 압력을 가하던 우리 안의 수박들(도 있다)”이라고 적었다.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지구 개발에 특혜를 줬단 의혹을 정면 반박하면서 당시 사업에 반대했던 당내 인사를 ‘수박’이라고 표현한 것이다. 이 지사는 1시간쯤 뒤 “수박들”을 “수박 기득권자들”이라고 수정했다.

그러자 이 글엔 “수박은 일베 용어”라는 등의 비난 댓글이 여럿 달렸다. 이낙연 전 대표 캠프에선 22일 “사실관계도 맞지 않고 민주당 후보가 해선 안 될 혐오 표현”(이병훈 대변인)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왜 ‘수박’은 집권여당의 대선 경선에 등장했을까.

관련기사

이 전 대표 측의 반발은 ‘수박’이 일베 등지에서 활동하는 극우 성향의 네티즌들이 호남을 비하하는 용어라고 보기 때문이다.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진압군에 의해 머리에 총탄을 맞고 숨진 시민들을 일베 사용자들이 ‘수박’이라고 비하했다는 게 이 전 대표 측 설명이다. 이 전 대표 캠프 총괄본부장인 박광온 의원은 “일베에서 호남인들을 비방하는 용어 중 하나가 ‘홍어’인데, 이보다 더 격하고 끔찍한 표현이 수박이란 단어”라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도 이날 연합뉴스TV에 나와 “(수박은) 호남 비하 언어라고 지적되고 있다”며 “호남인들이 싫어하는 말이라면 일부러 쓰지 않는 게 도리라고 생각해 쓰지 말아 달라고 했을 텐데 굳이 썼다. 감수성의 결핍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반면에 이 지사 측은 ‘수박’의 의미가 ‘겉과 속이 다른 정치인’을 뜻하는 정치용어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 캠프 수석대변인인 박찬대 의원은 “(이 지사의 발언은) 기득권을 지지하는 사람들의 발언이 이렇게 (겉과 속이) 다르다는 걸 지적한 정확한 발언”이라며 “수박을 호남 비하로 연결하는 건 유감이다. 이건 ‘셀프 디스’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 지사 역시 이날 서울 동작소방서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겉과 속이 다르다’는 의미로 일상적으로 쓰는 용어인데 그렇게까지 해석해 공격할 필요가 있나 싶다”며 “문맥으로 다 알 수 있는데, 그것만 떼어서 다른 의미인 것처럼 하는 것은 별로 바람직하지 않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