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좋게봐도 이재명 무능…'대장지구' 단군이래 최대비리"

중앙일보

입력 2021.09.22 22:45

업데이트 2021.09.23 13:29

진중권 비평가가 10일 중앙일보 스튜디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권혁재 기자

진중권 비평가가 10일 중앙일보 스튜디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권혁재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지구 의혹'에 대해 "단군 이래 최대의 비리사건으로 보인다"고 직격했다.

진 전 교수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지사의 '대장지구 의혹' 반박글을 공유하며 "애쓴다. 이미 좌초한 민간개발에 공영개발의 외피를 입혀 공적 권한을 이용해 개발업자에게 고속도로를 깔아주고, 그 수상한 자들에게 수천억원의 불로소득을 안겨준 게 이번 사태의 본질"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환수했다는 5000억원은 어차피 민간개발을 해도 법에 따라 환수하게 되어 있는 것"이라며 "외려 공영개발의 명분을 이용해 분양가 상한제를 피해 가도록 민간업자에게 특혜를 준 것이다. 그 피해는 고스란히 입주민에게 돌아갔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 구린내 나는 게이트를 '단군 이래 최대의 공공환수사업'으로 치장해 온 그 탁월한 분장술에 놀랄 따름"이라며 "그렇게 잘난 사업이라면 왜 이제 와서 공영개발로 바꾸겠다고 하느냐, 변명을 하더라도 말이 되게 해야지. 내놓는 해명들에 일관성이 하나도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얄팍한 잔머리로 수렁을 빠져 나갈 수 있다고 믿는 건지"라며 "이재명 후보는 이제라도 '그렇게 해먹었는지 난 몰랐다. 국민에게 큰 손해를 입혀 죄송하다'고 하는 게 좋을 듯하다. 좋게 봐줘도 무능하다는 얘기밖에 안된다"고 했다.

[진 전 교수 페이스북 캡처]

[진 전 교수 페이스북 캡처]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한편 이 지사는 앞서 '대장지구 의혹'에 대해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야당과 토건세력 등을 거론하며 "대장동 개발이익의 완전한 공공환수는 국민의힘 반대로 막히고, 그렇다고 그들 의도대로 민간개발을 허용할 수는 없어 부득이 민간투자금으로 공공개발하는 방법 고안해 그나마 5503억원을 회수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앞으로 법으로 아예 개발이익 불로소득 공공환수를 의무화하고 이를 전담할 국가기관 만들어 전담시키고, 부동산 투기 아예 원천적으로 막아 개발이익은 전부 국민께 돌려드리는 '개발이익국민환수제' 도입할 수 있게 됐다"며 "토지개발 부동산 투기를 원천봉쇄할 수 있어 정말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